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책·서평
[신간] 뇌혈관 전문의사 허준의 뇌졸중 이야기

[라포르시안] 영국의 마가렛 대처, 영국의 윈스턴 처칠. 미국의 프랭클린 루스벨트, 옛 소련의 이오시프 스탈린, 야구 감독 김인식의 공통점은? 정답은 모두 뇌졸중 환자였다는 점이다.

어느 날 갑자기 엄습해 오는 질환이라는 의미에서 뇌졸중을 ‘침묵의 저격수’라고 부르기도 한다. 그러나 엄격히 말해 발병이 갑작스러울 뿐 발병 원인은 우리의 생활 습관 속에서 차곡차곡 쌓이며 병을 키워 온 것이다.

이 말을 반대로 이해하면 뇌졸중은 생활의 작은 변화로부터 충분히 예방할 수 있는 질병이라고 볼 수 있다.

뇌졸중의 발병 원인과 응급처치, 치료, 예방법을 총망라한 책이 나왔다.

명지성모병원 허준 의무원장은 최근 '뇌혈관 전문의사 허준의 뇌졸중 이야기'(피톤치드 출판사)라는 제목의 책을 펴냈다.

저자인 허준 원장은 전남대 의대와 뉴욕 로체스터 대학교(University of Rochester, New York)를 졸업하고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조교수를 지냈다. 대한뇌혈관외과학회 정회원, 현재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정회원,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뇌혈관내수술 인증의로 활동하고 있다.

이 책은 뇌졸중에 관한 오해와 낭설을 전문가의 시각에서 바로잡아 주고 발 빠른 응급처치 방법을 소개한다. 뇌졸중이 발병했을 때 반드시 지켜야 할 수칙, 그리고 해서는 안 되는 일에 대해서도 알려 준다. 

또한 뇌졸중이 발병해서 병원을 찾은 환자가 어떤 과정을 거쳐서 검사를 받고 진단을 받는지 독자가 쉽게 알 수 있도록 풀어놓았다. 뇌졸중 수술 종류와 그 방법에 대한 정보는 물론 뇌졸중 치료에 있어서 빠질 수 없는 다양한 재활 치료를 독자가 알기 쉽게 일화와 함께 소개한다.

이밖에 뇌졸중 환자들이 가장 두려워하는 재발을 방지하는 방법, 뇌졸중을 예방하는 법, 그리고 뇌졸중 환자를 돌보는 가족들이 알아야 할 사항과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다뤘다. 뇌졸중 환자가 따라하면 좋은 건강 밥상, 식단도 소개한다.
 
특히 이 책의 맨 앞에는 '만화로 보는 뇌졸중 이야기'를 담아 독자가 흥미를 갖고 뇌졸중에 관한 주요 정보를 습득할 수 있게끔 했다.

허준 원장은 "뇌혈관 질환은 환자 상태에 따라 뇌혈관수술 또는 혈관내시술을 제때 신속히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수많은 뇌졸중 환우와 가족들에게 이러한 메시지를 널리 알리고 싶어서 책을 집필했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