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자궁선근종과 자궁근종, 하이푸 시술로 개선 기대 가능

자궁선근종은 자궁 근육층을 두껍게 만들어 다양한 증상을 유발하는 자궁질환으로 최근 20~30대 젊은 여성층에서도 증가추세가 나타나고 있다. 자궁선근종은 초기에 증상이 거의 없어 발견이 늦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산부인과 정기검진을 통해 주기적으로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자궁근종이란 자궁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평활근에 생기는 양성의 혹을 말한다. 자궁근종의 주된 증상으로는 생리통, 골반통증, 성교통, 골반압박감, 배변, 배뇨 이상, 생리 변화, 생리기간 연장 등이 있다.

이러한 자궁 질환들은 이전까지만 해도 30대 이상의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했지만 최근 과도한 스트레스, 잘못된 생활습관, 서구화된 식습관 등이 원인이 돼 10대, 20대 젊은 여성에게도 쉽게 발생하고 있다.

이에 개원가에서는 자궁근종 등 자궁 질환 치료 시 비침습 치료법인 하이푸 시술이 시행되고 있다.

하이푸 시술은 고강도 초음파를 이용해 절개나 출혈 없이 시술이 진행된다. 적출 등의 수술적 방법에 비해 자궁보존 가능성이 크고 재발 우려를 낮췄다. 자연분만과 임신에 끼치는 영향이 크지 않아 향후 임신계획이 있거나 미혼인 여성들이 고려해볼 수 있는 시술 방법이다.

하지만 자궁근종 크기에 따라 시술 시간이 달라지기 때문에 사전에 의료진과의 충분한 상담을 진행할 필요가 있다.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이재성 원장은 “하이푸 시술은 절개가 필요 없어 상처나 출혈의 걱정이 없으며 겉으로 흉터가 거의 남지 않는다”면서 “자궁의 기능을 유지할 수 있고 제한 없이 반복 치료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지스로앤산부인과 선릉점 이재성 원장은 ‘AOCOG 2017’에서 부인과학 최우수 구연 발표상 후보 8인에 올랐으며 자궁근종 및 자궁선근증에 대한 주제로 3년 연속 SCI급 국제논문을 저술했다. 2017년 6월 현재까지 하이푸 개인 시술 횟수 1,800회를 기록하는 등 지속적으로 자궁선근종 치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