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행사
미래기술연구원, 내달 14일 '최신 체외진단 기술' 세미나 개최

[라포르시안]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대표 박희정)은 오는 12월 14일 여의도 전경련회관 로즈홀에서 '초정밀 현장검사(POCT) 기반의 최신 체외진단(IVD) 개발기술과 적용사례'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체외진단은 대소변과 혈액, 침, 가래 등 인체에서 채취된 검체를 이용해 질병 등을 검사하는 기술이다.

최근에는 염색체 돌연변이 등 세포 안에서 일어나는 다양한 분자 수준의 변화를 측정하는 분자진단과 응급현장에서 신속하게 질병을 진단하는 현장진단기기(POTC)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가톨릭대학교 여의도성모병원 이제훈 교수의 '체외진단 의료기기의 성능시험과 자가검사용 가이드라인'을 비롯해 주)젠큐릭스 이종흔 이사의 'POCT(현장진단검사) 기반의 예후 진단 및 동반진단 개발기술', 연세대학교 이혜영 교수의 ' 분자진단 기반의 체외진단 기기의 개발과 활용방안',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이대식 박사의 '액체생체 검사(Liquid Biopsy) 기반의 혈액 내 암세포(CTC) 분석 센서와 적용분야', 오송첨단의료기기개발 지원센터 유성근 선임의 '차세대 POCT를 위한 LOC(Lap on a chip) 개발기술' 등이 발표된다.

리개기술교육연구원 관계자는 "체외진단기기 시장은 치료에서 예방으로 변하고 있는 의료서비스 변화와 고령화, 신종 감염병 등 다양한 요인에 의해 성장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소형화와 자동화, 기술융합 등을 통해 검사 효율성과 사용자 편의성을 높인 제품이 속속 선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세미나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연구원 홈페이지(www.kecft.or.kr)를 참고하면 된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