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녹차 규칙적으로 마시면 암 발병률↓”

녹차를 꾸준히 섭취하는 사람들의 암 발병률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24일 미국 밴더빌트 대학교 의과대학에 따르면 이 대학 연구진은 11년간 중국 상하이 지역의 중·장년층 여성 6만9천명의 식습관과 병력 등을 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 대상 중 일주일에 세 번 이상 녹차를 마신 여성 1만9천여명의 소화기 계통 암 발병률이 그렇지 않은 여성보다 14% 낮게 나타났다.

특히 20년간 꾸준히 녹차를 마신 여성들은 소화기 계통 암과 대장암에 걸릴 확률이 각각 27%와 29%가량 낮게 나왔다.

이번 연구를 이끈 웨이 정 교수는 "대규모 집단 연구를 통해 녹차 소비량이 대장암 및 식도암 발병 위험과 연관성이 있음을 발견했다"며 연구 의의를 설명했다.

녹차가 암 발병률에 미치는 영향은 그간 의학계에서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다.

암 발병률이 낮아진 것이 녹차 성분 때문인지 녹차 애호가들의 건강한 생활 습관 때문인지 불분명했기 때문이다.

연구진은 이런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연구 대상을 선정하는 초기 단계부터 여성들의 식습관, 운동 습관 및 병력 등을 파악한 뒤 주기적으로 흡연이나 음주를 하지 않는 사람들만 추려내 연구 대상으로 삼았다고 밝혔다.

또 이번 같은 방식의 연구가 인과관계를 입증하기는 어렵지만 "녹차로 암을 퇴치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강력한 증거"라고 자평했다.

녹차는 주성분인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CGC)를 비롯해 여러 항산화물질을 함유하고 있어 암이나 그 밖에 다른 질병으로 전이될 수 있는 세포 파괴를 막는데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연구는 학술지 미국임상영양학저널(AJCN) 11월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