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만성 요통은 유전자 때문(?)

만성 요통을 일으키는 요추간판퇴화(LDD: lumbar disc degeneration)가 특정 유전자 변이와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LDD는 요추의 마디와 마디 사이에서 완충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수분이 빠져 수축되면서 삐져나오고 이와 함께 척추에 골극(뼈돌기)이 생겨 요통을 일으키는 현상이다.

영국 킹스 칼리지 런던(King's College London) 쌍둥이연구-유전역학부의 프랜시스 윌리엄스(Frances Williams) 박사는 LDD 환자는 65-80%가 PARK2라는 유전자가 변이되어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고 BBC뉴스 인터넷판이 21일 보도했다.

그의 연구팀은 4천600명을 대상으로 요추의 상태를 자기공명영상(MRI)으로 관찰하고 이를 유전자 분석자료와 비교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BBC는 전했다.

PARK2 유전자 변이는 LDD를 촉진하고 요추간판의 퇴화를 빠른 속도를 악화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윌리엄스 박사는 설명했다.

이 유전자가 어떻게 LDD에 영향을 미치는 것인지는 앞으로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LDD환자는 이 유전자의 스위치가 꺼져 있을 수도 있다고 그는 추측했다.

식습관과 생활습관 같은 환경적 인자들이 이 유전자에 후성유전학적 변화를 일으켜 그렇게 되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유전자가 어떤 기능을 수행하는지를 밝혀낸다면 LDD의 정확한 원인을 이해하고 이를 바탕으로 LDD의 새로운 치료법도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윌리엄스 박사는 기대했다.

이 연구결과는 '류마티스질환 회보(Annals of Rheumatic Diseases)' 최신호에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