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수면부족, 뼈·골수에 악영향

만성 수면부족은 뼈와 골수의 기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의과대학의 캐럴 에버슨(Carol Everson) 세포생물학교수는 만성 수면부족이 뼈의 대사를 나타내는 혈중표지에 이상을 가져온다는 사실을 쥐 실험을 통해 알아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18일 보도했다.

만성 수면부족 쥐에는 뼈를 파괴하는 파골세포와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의 균형이 크게 깨져 골형성이 정지되고 적색골수에서는 지방이 크게 줄어들면서 혈소판을 만드는 세포가 두 배로 증가하는 등 골수의 가역성에 변화가 나타났다고 에버슨 박사는 밝혔다.

이러한 골수기능의 변화가 사람에게 나타나는 경우 일상생활에서 겪는 미세손상(microdamage)의 회복 불량, 골다공증 진행 등 여러 가지 심각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에버슨 박사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실험생물학·의학(Experimental Biology and Medicine)' 9월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