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자궁경부암 원인세포 발견

미국 하버드 대학 의과대학 브리검 여성병원의 크리스토퍼 크럼(Christopher Crum) 박사는 자궁경부암을 일으키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에 감염되면 증식해 종양을 형성하는 줄기세포와 유사한 특이한 세포가 자궁경부 입구 부근인 평편-원주상피 접합부(squamo-columnar junction)에 존재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자궁경부암은 70%가 HPV16,18 등 특정 HPV변종의 감염으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자궁경부에서 채취된 이 세포는 보기에는 증식하는 것 같지 않으나 HPV에 감염되면 종양을 형성한다고 크럼 박사는 밝혔다.

그는 자궁경부의 다른 세포들은 HPV에 감염되어도 종양을 형성하지 않았다면서 이 새로운 발견으로 자궁경부암을 예방-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세포에서는 또 공격적인 자궁경부암 종양에서 발견되는 것과 같은 특정 유전자 발현이 관찰되었다.

따라서 이를 근거로 자궁경부의 양성 병변과 전암성 병변을 구분하는 것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크럼 박사는 이 특이한 세포가 배아가 태아로 자라면서 진행되는 세포분열-성장 과정인 배발생(胚發生)에서 남겨진 것으로 추정했다.

이 배아세포는 태아가 자라면서 사라져 다른 형태의 세포로 대체되는데 그 중 적은 일부 세포가 사라지지 않고 남은 것으로 짐작된다는 것이다.

1920년대에는 출산하고 나면 자궁경부를 원상회복시키기 위해 자궁경부에 대한 소작이 시행되었는데 이런 여성들은 자궁경부암이 나타나는 일이 거의 없었다. 당시에는 의사들도 그 이유를 몰랐다.

전문가들은 자궁경부 소작으로 잔존해 있던 이 배아세포들이 파괴되었기 때문일 것으로 보고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국립과학원 회보(PNAS: Proceedings of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발표되었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