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제왕절개 분만아, 비만 위험 2배

제왕절개로 출생한 아이는 3세에 비만이 될 가능성이 정상적인 방법으로 태어난 아이보다 2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보스턴 아동병원 영양프로그램실장 수재너 허(Susanna Huh) 박사가 임신여성 1천250명의 출산방법과 출산한 아이의 출생시, 생후 6개월, 3세 때 체중을 조사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헬스데이 뉴스가 23일 보도했다.

제왕절개로 출생한 아이는 16%가 3세 때 비만아가 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방법으로 태어난 아이는 7.5%였다.

3세 때 과체중이 된 경우는 제왕절개 그룹이 19%로 대조군의 17%와 큰 차이가 없었다.

표준이 넘는 출생시 체중, 산모의 과체중 등 소아비만 위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을 고려했지만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제왕절개 출산이 소아비만과 연관이 있는 이유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출산방법의 차이가 장(腸) 박테리아의 분포에 서로 다른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다고 허 박사는 추측했다.

이 연구결과는 '아동기 질환 기록(Archives of Disease in Childhood)' 온라인판(5월24일자)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