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이식용 肝 "살려두는" 장치 개발

이식용으로 떼어낸 간(肝)을 체외에서도 살아있게 할 수 있는 장치가 개발됐다.

영국 옥스퍼드 대학 장기이식센터실장 피터 프렌드(Peter Friend) 박사는 기증자로부터 떼어낸 간에 체온과 같은 온도의 용액에서 혈액, 산소, 영양소를 공급해 기능을 유지할 수 있게 하는 장치를 개발했다고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이 장치는 기증된 간을 환자에게 이식하기 위해 수송하는 동안에도 기능을 유지할 수 있게 해 주기 때문에 최장 24시간까지 온전한 상태에서 보존이 가능하다고 프렌드 박사는 밝혔다.

현재는 기증된 간을 얼음에 싸 수송하며 최장 12시간까지 보존이 가능하다. 이 방법은 그러나 간의 혈관이 손상될 수 있고 조직 내 지방을 지나치게 응고시키기 때문에 이식에 적합하지 않게 돼 버려야 되는 경우도 있다.

이 보존장치는 또 의사가 기증된 간이 이식할 수 있을 만큼 기능을 유지하고 있는지를 모니터할 수 있게 되어있다.

현재는 외과전문의가 간의 상태를 육안으로 보고 이식 적합성 여부를 판단한다.

프렌드 박사는 이 장치가 앞으로 실용화되면 이식 가능한 간의 수자를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치는 프렌드 박사가 설립한 회사인 오가녹스(Organox)에서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