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대동맥류 직경 5cm 넘어가면 1년내 파열 확률 최대 8%↑

[라포르시안] 대동맥의 일부가 주머니처럼 늘어진 대동맥류가 직경 5cm 이상이면 1년 안에 파열할 가능성이 최대 8%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흉부외과 김준범 교수는 하버드 의과대학 토랄프 썬트 교수팀과 공동으로 1992년부터 2013년까지 메사추세츠 제너럴병원 대동맥질환센터에서 대동맥류 진단을 받은 3,247명 가운데 수술 없이 약물치료를 시행한 대동맥류 환자 257명의 경과를 분석해 대동맥류 크기에 따른 1년 내 파열 확률을 예측한 연구결과를 미국심장학회 공식학술지 써큘레이션 온라인판 9월호에 게재했다고 30일 밝혔다. .

써큘레이션은 이번 연구결과를 편집장이 가장 주목하는 논문에 선정했다.

연구결과, 직경 5cm 미만의 대동맥류는 파열 확률이 1% 미만이었으나 직경이 커질수록 확률이 증가해 5cm에서는 5.5~8%, 5.5cm에서 11.2%, 6cm에서는 15.6%에 달했다. 

특히 7cm 이상에서는 대동맥류는 파열 확률이 28.1%로 상승해 대동맥류가 직경 5cm를 넘으면 크기에 따른 1년 내 파열 확률이 급격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통상적으로 대동맥류가 5.5~6cm 이상일 경우 파열될 위험이 높다고 판단해 늘어난 대동맥류를 잘라내고 인공혈관을 잇는 수술을 권했지만 그 기준에 정확한 근거가 없고 구체적으로 분석되지 않아 모든 환자에게 적용하기엔 무리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로 대동맥류 크기에 따른 파열 확률이 구체적으로 증명돼, 적절한 수술 시기를 판단할 수 있어 대동맥 파열로 인한 사망가능성을 낮출 수 있게 됐고 환자들의 예후도 더욱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게 됐다.

또한 기존의 대동맥류 수술 및 연구 기준이 되어온 5.5~6cm보다 더 세밀한 단위별 파열 확률이 분석돼 향후 대동맥질환의 임상 연구 범위도 확대가 가능할 전망이다.

김준범 교수는 "그동안 대동맥류 파열확률에 대한 예측과 수술 기준이 미흡했던 게 사실이나, 이번 연구로 의료진이 대동맥류 치료방법을 결정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대동맥류 임상시험의 수준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