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만 환자일수록 췌장수술 후 합병증 발생 확률 높아

[라포르시안] 뚱뚱한 비만인의 췌장 수술 후 합병증 발생 확률이 정상인보다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윤동섭·박준성·김재근 교수팀(사진 왼쪽부터 순서대로)은 최근 '췌십이지장 절제 후 췌장문합부의 누출에 BMI가 미치는 영향'과 '내장 비만도에 따른  췌십이지장 절제 후 췌장문합부의 누출'이란 제목의 논문을 국제학술지인 JOP(Journal of Pancreas)와 JIS(Journal of Invesrigative Surgery)에 각각 게재했다고 10일 밝혔다.

윤 교수팀은 2002년부터 2009년까지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췌·담도암으로 췌십이지장 절제술을 시행 받은 환자를 대상으로 수술 후 합병증을 조사했다.

그 결과, 비만도가 높은(BMI 25 이상) 환자와 내장 비만이 높은 환자((VFA 100㎠ 이상)에서 췌장문합부 누출과 같은 췌십이지장 수술 후 합병증이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췌장문합부 누출은 췌장액이 밖으로 흘러나와 주변 조직이나 피부 바깥 부위에 손상을 주며, 심한 경우 패혈증으로 진행할 수 있는 심각한 합병증이다. 특히 췌십이지장 수술 시 발생할 수 있는 가장 무서운 합병증 중 하나로 꼽힌다.

연구팀이 췌십이지장 절제수술 받은 환자 159명 중 BMI 25 미만인 환자 113명과 BMI 25 이상인 환자 46명을 비교한 결과, BMI 25 미만인 환자들은 누출이 있었던 비율이 33.6%에 그쳤다. 반면 BMI 25 이상인 환자는 54.3%로 높게 나왔고, 실제 합병증의 문제를 일으킨 누출의 비율도 각각 11.5%와 30.4%로 BMI 25 이상인 군에서 눈에 띄게 높았다.

연구팀은 췌십이지장 절제수술을 받은 내장지방(VFA)가 100㎠ 미만인 군 100명과 100㎠ 이상인 군 81명의 수술 후 경과를 조사했다.

내장지방이 100㎠ 이상인 내장비만 환자는 똑같은 수술을 받더라도 췌장문합부 누출이 81명 중 21명인 25.9%로, 내장비만이 적은 군 100명 중 7명인 7.0%보다 훨씬 높았다.

뚱뚱하거나 내장지방이 많은 경우 췌장문합부 누출과 같은 합병증 외에도 여러 수술 관련 지표도 좋지 않았다.

BMI가 25 이상인 환자들은 평균 수술시간이 정상인 군보다 약 30여분이 더 길었고, 평균 재원일도 25일로 정상인군 23일보다 2일 더 입원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장지방이 많은 경우(VFA ≧100㎠)도 역시 평균 수술시간이 내장지방이 적은 군((VFA<100㎠)보다 약 20여분이 오래 걸리고 , 재원 기간도 28.2일로 정상의 26.0일보다 길었다.

절제부위 감염률도 내장비만인 군이 12.5%으로, 적은 군의 6.7%보다 2배 가량 높게 나타났다.

윤동섭 교수는 "비만은 성인병을 발생시키는 위험인자이기도 하지만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합병증까지도 증가시키는 원인임이 밝혀진 만큼 건강을 위해 비만에 대한 관심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