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식품 영양표시 읽든 읽지 않든 영양소 섭취량에 영향 없어”

[라포르시안]  식품의 영양 표시를 읽는지 여부가 실제 건강한 식습관과는 큰 관련성이 없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가정의학과 오승원 교수<사진>팀은 지난 2008~2009년 국민건강영양조사 자료를 통해 영양 표시 이용과 실제 영양소 섭취의 관련성에 대해 분석한 결과를 ‘가정의학회지’에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가공식품을 고를 때 영양 표시를 읽는 사람과 읽지 않는 사람 사이에 나트륨 섭취량은 유의한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칼슘의 경우 남성은 영양 표시를 읽는 사람의 섭취량이 다소 높았지만, 골다공증 환자가 많은 여성은 별 차이가 없었다. 이밖에비타민A, 비타민C, 레티놀, 카로틴, 섬유질 등의 영양소 역시 유사한 결과를 보였다. 

오 교수는 “영양 표시를 이용하는 사람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 영양 표시를 이용하지 않는 사람에 비해 칼슘과 같이 유익한 영양소는 많이, 나트륨과 같이 과잉섭취가 문제되는 영양소는 적게 섭취할 가능성이 있지만 실제 연구 결과는 달랐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나트륨 과잉 섭취와 칼슘 부족은 한국인의 식습관에서 반드시 고쳐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나트륨 섭취는 4.9g으로 권장 기준인 2g을 2배 이상 많았으며, 칼슘의 경우 약 700mg 섭취를 권장하지만 실제 섭취량은 70% 대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오 교수는 “짜게 먹는 것이 건강에 나쁘고 칼슘을 많이 먹는 것이 건강에 좋다는 사실은 흔히 알고 있지만 평소 이를 실천하는 것은 쉽지 않다”면서 “현재의 영양 표시 제도를 실제 국민건강 향상에 긍정적인 방향으로 영향을 줄 수 있도록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