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임현택 소청과의사회장, 변협에 권경애 변호사 제명 처분 탄원
사진 제공: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라포르시안]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임현택 회장이 학교폭력 피해자 유족을 대리해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진행하면서 재판에 3차례 불출석해 소가 취하되게 한 권경애 변호사에 대해서 대한변호사협회(변협) 측에 영구제명 처분 결의를 탄원했다고 7일 밝혔다.

권 변호사는 학교폭력 피해자인 박모 양 어머니 이모 씨가 가해자와 교육청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항소심에서 원고 측 소송대리인을 맡았으나 재판에 3회 불출석했고, 이로 인해 이 사건 심리를 맡은 법원은 작년 11월 원고 패소 판결을 내렸다. 해당 판결은 권 변호사의 사실 은폐로 인해 패소 사실조차 몰랐던 이씨가 상고하지 않아 그대로 확정됐다. 현재 이씨는 전부 패소로 인한 피고 소송비용까지 부담해야 할 처지로 알려졌다.

이런 상황이 알려지자 변협은 지난 6일 협회장 직권으로 권 변호사에 대한 징계를 위한 혐의 조사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청과의사회 임현택 회장은 “소청과의사회는 그간 아동학대와 학교폭력 피해아동 및 청소년을 구제하고 그들의 정신적 ·신체적 건강의 치유와 회복을 위해 적극적이고 직접적인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며 “권 변호사는 변호사로선 물론이고 인간으로서도 결코 저질러서는 안 될 만행을 저지름으로써 피해 학생을 두 번 죽이고 그 유족에게 돌이킬 수 없는 고통과 상처와 회한을 남겼다”고 규탄했다.

임 회장은 “변협의 권 변호사에 대한 최고 수준의 처분만이 지금 땅에 떨어진 대한민국 변호사들의 권위를 조금이나마 회복하고 이 일로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었을 피해학생 유족 및 학교폭력 피해자와 그 가족을 치유할 수 있는 최선이자 유일한 결단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