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오늘부터 실내마스크 의무 해제...병원·지하철에선 계속 써야

[라포르시안] 오늘(30일)부터 대중교통, 병원 등 일부 시설을 제외하고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된다. 

3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

지난해 5월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이어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도 해제되면서 2020년 10월 코로나19 방역조치로 도입된 정부 차원의 마스크 착용 의무는 27개월여 만에 사라지는 셈이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에 따라 대형마트, 백화점, 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이나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학원 등 교육·보육시설 등 대부분 장소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다. 지하철역이나 버스정류장, 공항 등 대중교통을 타는 장소나 헬스장, 수영장 등 운동 시설, 경로당 등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감염취약시설, 의료기관‧약국 및 대중교통수단 내에서는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마스크 착용 의무가 유지되는 감염취약시설은 요양병원·장기요양기관, 정신건강증진시설, 장애인복지시설 등이다.  대중교통수단은 버스, 철도, 도시철도, 여객선, 도선, 택시, 항공기 등이다. 

한편 정부는 1단계에 이어 마스크 착용 의무를 전면 권고로 전환하는 2단계 조정도 단계적으로 시행할 방침이다. 

2단계로 조정은 모든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하고, 마스크 착용이 필요한 상황에서만 착용을 권고하는 방역수칙 생활화로 전환하는 방식이다. 

조정 시점은 국내 코로나19 위기 단계가 '심각'에서 '경계 또는 주의'로 하향되거나 코로나19 법정감염병 등급을 현행 2급에서 4급으로 조정하는 경우이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