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뉴아인, 편두통 치료 전자약 ‘일렉시아’ 출시

[라포르시안] 전자약 연구개발 전문기업 뉴아인은 편두통 치료 전자약 ‘일렉시아’(ELEXIR)를 출시했다고 9일 밝혔다.

편두통은 뇌혈관 확장에 의한 혈관통 및 염증반응으로 여겨진다. 일렉시아는 편두통 발작 시 받는 ‘급성모드’(60분)와 매일 사용하는 ‘예방모드’(20분)로 편두통 관련 통증 신호 전달을 억제하고 뇌혈관 수축을 유발함으로써 편두통 증상 완화와 예방효과가 있다.

뉴아인에 따르면 국내 편두통 환자를 대상으로 일주일에 6일 일렉시아 예방모드를 적용한 결과 4주 뒤 환자들은 ‘중등도 이상 두통 일수’와 ‘급성기 약물 복용 빈도’가 감소했다.

더불어 미국 두통 전문 클리닉에서 편두통 환자 109명을 대상으로 일렉시아와 동일한 급성모드 자극 프로토콜을 적용한 결과 ▲편두통 통증 59% 감소 ▲사용 후 24시간 경과 후 통증이 없어진 환자가 32% ▲통증 완화(30% 이상 통증 감소)가 유지된 환자가 79%에 달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기존 화학약품은 혈관을 따라 이동하면서 원치 않은 부작용을 유발할 가능성이 높지만 전자약은 치료가 필요한 특정 신경만 자극해 부작용 없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한다”며 “현재 미국 FDA 승인과 유럽 CE 인증을 받아 해외 시장 진출 준비를 마쳤다”고 말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