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당뇨 동반한 결핵환자, 장기 예후 고려시 젠더 격차 살펴야

[라포르시안]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한광협)은 당뇨를 동반한 남성 결핵환자에서 재발 가능성이 약 1.4% 더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감염병학회 학술지인 국제감염질환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Infectious Disease) 최신호에 실렸다. 

결핵과 당뇨병이 동반된 유병에 관한 기존의 연구는 당뇨병으로 인한 결핵 발생과 사망 등 부정적 치료 결과의 크기 확인에 집중됐다. 대부분 소규모 인구집단으로 치료 완료 이후 장기적 건강 영향을 밝히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한국의 결핵 질병 부담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있지만 2021년 추정 결핵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44명으로 OECD 국가 중 가장 높은 수준이다. 2021년 전 세계 결핵 발생 환자 수는 약 1,000만 명이고 사망자 수는 160만 명으로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지속해서 느는 추세다. 

결핵 발생에 기여하는 위험요인은 영양부족과 HIV 감염, 음주와 흡연이다. 그리고 당뇨병이 다섯 번째로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 결핵 환자의 약 13.7%가 당뇨병을 동반하고 있다. 

연세대학교 호흡기내과 강영애 교수, 건양대학교 예방의학교실 최홍조 교수가 보건의료연구원 김희선 부연구위원, 대한결핵협회 결핵연구원 정다운 연구원과 함께 결핵 치료에 성공한 약 20만 명의 결핵환자를 장기간 추적한 후향적 코호트 연구(Korean TB-POST Cohort)를 실시했다. 

약 5.1년 추적관찰 동안 약 3.1%의 결핵 재발(6,208명)을 확인했다. 특히 당뇨를 동반한 남성은 재발 가능성이 약 1.4%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 교신저자인 강영애 교수와 최홍조 교수는 “비당뇨군에 비해 당뇨군에서 높은 결핵 재발률을 확인했다"며 "여성 당뇨군에서는 결핵 재발률이 약 2.0%로 비당뇨군과 차이가 없었으나, 남성 당뇨군에서 결핵 재발률이 4.8%로 비당뇨군과 차이를 확인해 당뇨를 동반한 결핵환자의 장기 예후를 고려할 때 젠더 격차를 살펴야 하는 중요한 근거를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국내 결핵 환자들의 치료 이후 재발률을 체계적으로 연구한 결과가 부족한 상황에서 결핵 역학 현황에 대한 중요한 결과도 제시했다.

국내 치료 성공 결핵환자의 재발률은 약 3.1%로, 메타분석 연구에서 제시한 국제적 현황의 약 1/4 수준으로 낮았다. 이는 정부의 결핵관리정책과 임상 현장의 적극적 치료 결과로 볼 수 있다고 연구팀은 분석했다. 

공동 연구책임자인 김희선 부연구위원은 “결핵 신고자료와 국민건강보험자료, 사망 원인통계 자료를 연계한 통합자료원을 활용해 당뇨와 결핵 발생의 연관성을 밝혔다”며 “향후 대규의 역학 조사와 정책 효과 분석을 위해 공공자료원 연계 강화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