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굿라이프랩, 빅케어와 건강 데이터 융합연구 추진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웰니스 측정·케어 전문기업 굿라이프랩(대표 최인철)이 8일 디지털 종합건강관리 플랫폼기업 빅케어(대표 남경필)와 신체 건강 데이터와 멘탈 웰니스 데이터 기반 융합연구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굿라이프랩과 빅케어는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심신 건강 빅데이터를 융합해 국내 최대 규모의 웰니스 빅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나아가 이를 기반으로 개인의 신체적 심리적 건강 상태를 입체적으로 진단·예측할 수 있는 알고리즘 공동 개발과 함께 결과별 개인맞춤형 솔루션 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다양한 콘텐츠도 함께 연구할 계획이다.

굿라이프랩은 12년간 서울대 행복연구센터를 운영한 최인철 교수가 2022년 1월 창업한 웰니스 측정·케어 전문기업. 기업 임직원들을 위한 굿라이프 테스트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국내 대기업 6곳에 굿라이프 테스트를 포함한 임원·리더 특화 리더십 측정 서비스 및 임직원들의 웰니스 측정 데이터에 기반한 조직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여기에 개인화된 웰니스 측정·케어를 제공하는 플랫폼 서비스 구축도 준비하고 있다.

빅케어는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가 2019년 3월 설립한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으로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종합건강검진 예약·결과 확인 서비스, 멘탈 케어 서비스, AI 분석 기반 건강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 의료 데이터와 라이프로그 데이터 접목을 통한 개인별 맞춤 토털 헬스 솔루션을 개발 중이며, 내년부터 B2C로 서비스 제공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인철 대표는 “신체 건강과 정신건강은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헬스케어와 멘탈 케어가 통합 관리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며 “빅케어와의 협업을 통해 신체 건강과 웰니스 데이터를 융합·분석함으로써 개인별 맞춤화된 종합 솔루션 제안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남경필 대표는 “최적화된 맞춤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신체 건강 데이터뿐 아니라 정신건강과 라이프로그까지 포함한 개인 건강 데이터가 통합이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 빅케어는 수년간 데이터 구축을 위해 힘써 왔으며, 이번 굿라이프와의 협업으로 우리가 보유한 건강 데이터 가치와 고객들에게 제공되는 서비스 수준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