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아주대병원, ‘로봇수술센터’ 운영..."연평균 1400건 이상 시행"

[라포르시안] 아주대병원은 지난 2일 로봇수술실을 본관 3층 수술실에서 자리를 옮겨 독립된 공간을 갖추고 ‘로봇수술센터’로 새롭게 문을 열었다곻 5일 밝혔다. 

아주대병원 본관 지하 1층에 문을 연 로봇수술센터는 약 190평 규모로 로봇수술실 3실, 마취회복실, 환자 대기실 등을 갖췄다. 로봇수술센터 개소로 환자 수술대기 기간 단축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아주대병원은 연평균 1,400건 이상 로봇수술을 시행하고 있다. 2008년 첫 로봇수술을 시행한 이후 현재까지 1만1,000건이 넘는 로봇수술을 했다. 병원에 따르면 담낭, 갑상선, 위, 자궁, 전립선, 신장, 난소, 대장 및 직장, 췌장 및 담도, 간, 유방 등 외과부를 비롯해 산부인과, 비뇨의학과, 이비인후과, 흉부외과 등 대부분의 진료과에서 다양한 제거 및 절제술을 로봇수술로 시행하고 있다.

로봇수술은 540도까지 자유롭게 움직이는 로봇 관절(팔)과 3D 입체 화면으로 선명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고, 1개의 작은 구멍(단일공)으로 수술이 가능하다. 이런 장점 덕분에 기존 수술에 비해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며, 무엇보다 떨림 없이 세밀한 최소 침습 수술로 합병증 및 재발률 위험이 낮아 환자 치료율을 높이고 있다.

한상욱 병원장은 “로봇수술은 최근 몇 년간 기술 면이나 인식 면에서 많은 부분이 바뀌었고, 최근 3년간 국내 로봇수술 건수가 평균 49%나 증가했다"며 "로봇수술센터 개소로 지역민에게 첨단 의료기술인 로봇수술 접근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