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이헌정 교수,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 개시

[라포르시안] 고대안암병원은 이헌정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미국 하버드·MIT 대학 등과 공동으로 대규모 아시아인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를 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아시아인의 양극성 장애 원인 규명과 진단·치료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

흔히 조울증이라고 부르는 양극성 장애는 우울증과 조증 상태가 반복적으로 나타나는 질환이다. 세계 인구의 1~2% 사람들이 양극성 장애를 겪는다. 양극성 장애는 유전병은 아니지만 다양한 유전적 요인이 발병에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다양한 유전적 요인들을 확인하는 것이 근본적인 치료 및 예방법 개발에 중요하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많은 연구자들이 관련 유전체 연구에 관심을 가지고 있다.

학계에서 정신질환 유전체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지만 연구에 참여하는 대상자 중 아시아인은 10%밖에 되지 않는다. 세계 인구의 60%를 차지하는 아시아인의 비율로 볼 때 이는 기대에 훨씬 못 미치는 수준으로 연구 참여자 대부분이 유럽계 혈통이기 때문에 아시아인의 특성이 누락돼 연구 결과를 인류 전체에 바로 적용할 수 없다는 것이 큰 우려점이었다.

최근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기획된 ‘아시아 양극성 유전학 네트워크(A-BIG-NET)’ 연구단이 연구를 개시해 주목받고 있다. A-BIG-NET 연구단은 2022년 말부터 향후 5년간 양극성 장애로 진단된 2만7500명의 환자와 1만5000명의 정상 대조군으로부터 유전체 정보와 의료정보, 인구, 경제, 사회학적 특성 등을 조사·분석하는 것이 목적이다.

특히 미국국립보건원으로부터 대규모 연구비를 지원하는 이번 연구는 그간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아시아인에서 양극성 장애 특징을 발굴하고 발병에 영향을 끼치는 유전적 요인을 확인해 양극성 장애 원인과 치료에 기여 할 중요한 연구로 평가받고 있다.

전체 총괄 연구책임자는 미국 하버드대학-MIT 브로드연구소 하이랑 황(Hailiang Huang) 교수와 버지니아 커먼웰스 대학 케네스 켄들러(Kenneth Kendler) 교수이며 이밖에 존스홉킨스대학, 인도국립정신건강신경과학연구소, 인도과학연구소, 싱가포르정신건강연구소, 국립대만대학교 등 세계적인 연구기관들이 함께 참여한다. 더불어 우리나라에서는 이헌정 고대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가 연구책임자, 백지현 삼성서울병원 교수가 공동 연구책임자로 참여한다.

이헌정 교수는 “그동안 아시아에서는 한 번도 시행되지 않은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대규모 양극성 장애 유전체 연구”라고 설명하며 “고대, 서울대, 연세대, 성균관대, 울산대 등 국내 40여 개 기관이 참여하는 한국기분장애유전체컨소시엄(KOMOGEN)을 통해 연구를 성공으로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