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미래컴퍼니, 의료로봇학회서 수술로봇 ‘레보아이’ 비전 발표
이호근 미래컴퍼니 전무가 ‘세계로 나아가는 한국 수술로봇 레보아이의 여정’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미래컴퍼니(대표 김준구)는 지난 25일부터 26일까지 양일간 부산 코모도호텔에서 진행된 대한의료로봇학회 제13차 학술대회에 참가해 수술로봇 ‘레보아이’의 사업전략과 비전 및 국내외 설치 현황 등을 발표했다.

이호근 미래컴퍼니 수술로봇 사업부문장 전무는 이 자리에서 ‘세계로 나아가는 한국 수술로봇 레보아이의 여정’(The Journey of Korean Laparoscopic Surgical Robot, Revo-i)을 주제로 레보아이 개발 과정과 현재 사업 현황을 설명하고 특히 향후 레보아이의 높은 발전 가능성을 최근 수출이 성사된 국가 사례를 들어 설명했다.

그는 “병원에 합리적인 레보아이 도입 비용을 제안해 초기 수술로봇 도입 비용 부담을 낮추고 로봇 수술이라는 첨단 의료서비스 보편화에 기여하는 것이 미래컴퍼니의 가장 큰 목표”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그 우수성과 경제성을 인정받아 도입 영역이 점차 확대되고 있고 향후 수출에 더욱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원자력병원 로봇수술센터장인 송강현 비뇨의학과 전문의는 레보아이 임상 경험을 공유했다. 송 센터장은 ‘레보아이를 이용한 비뇨기종양 수술에 대한 초기 경험’을 주제로 레보아이 도입 성과와 원자력병원 수술 케이스를 발표해 로봇수술 전문 센터 역할에 대해 강조했다.

레보아이는 국내에서 상용화된 수술로봇으로 고해상도 3D 입체 영상, 넓은 시야, 다관절 기구를 통한 세밀한 움직임 등 지원돼 전립선 절제술, 부분 신장 절제술, 자궁 적출술, 갑상선 절제술 등 고난도 수술로 적용 분야가 확대되고 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