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디지털 치료제기업 하이, 75억 시리즈B 투자 유치

[라포르시안] 디지털 치료제 전문기업 하이(대표이사 김진우)는 75억 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23일 밝혔다.

2020년 10월 시리즈A 이후 2년 만에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하이의 누적 투자 유치 금액은 115억 원이다. 하이는 앞서 올해 1월 시리즈B 라운드 투자 유치를 시작하며 국내 임상시험 및 글로벌 진출을 위한 자금 마련과 디지털 치료제 인허가 획득 후 판매 및 영업망 구축을 위한 전략적 투자자 유치를 목표로 세웠다.

이번 라운드에는 기존 투자자인 KB증권·KB인베스트먼트·캡스톤 파트너스와 신규 투자자인 CJ인베스트먼트·진앤파트너스가 참여했다. 또한 하이와의 다양한 협력과 시너지를 목적으로 동화약품이 전략적 투자자로 참여해 성공적으로 펀딩을 완료했다.

오영주 KB증권 팀장은 “이번 투자가 시작되는 시점에서 국내외 경제가 하강 국면에 진입해 투자자들이 신규 투자에 제한적이거나 기존보다 투자 기준을 매우 엄격하게 적용했다”며 “하이는 이러한 투자환경의 어려움 속에서도 투자를 성공적으로 완료함으로써 대내외적으로 제품 경쟁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게 됐다”고 평가했다.

김진우 대표는 “이번 투자 유치는 하이가 추구하고자 하는 디지털 표적치료제의 가능성과 글로벌 진출에 대한 담대한 방향에 대해 여러 투자자들이 동의해 준 것에 큰 의미를 두고 싶다”며 “특히 국내 굴지의 제약사인 동화약품으로부터의 투자 유치는 향후 하이의 성장 속도를 배가시켜줄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