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명지병원, 코리포항과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협약 체결

[라포르시안] 명지의료재단 명지병원(의료원장 홍성화)은 디지털 헬스케어 전문기업 코리포항(대표 유건상)과 협약을 맺고,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서비스 강화를 위해 협력키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비대면 진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플랫폼 구축 ▲진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의료진 구성 ▲서비스 활성화를 위한 홍보 활동 전개에 힘을 모으게 된다.

2020년 10월 국내 최초로 문을 연 명지병원 MJ버추얼케어센터는 전용 앱과 컴퓨터, 스마트폰, 각종 웨어러블 장치를 통해 해외 동포나 기업 주재원 등을 대상으로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제공해 왔다.

앞으로 명지병원은 MJ버추얼케어센터가 운영 중인 비대면 진료 전용 앱 활용범위와 기능을 보완·강화해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포항 유건상 대표는 “전 세계 어디서나 대한민국의 선진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보편적 의료 접근성 제공이 이번 협약의 목적”이라며 “코리포항과 명지병원이 가진 우수 역량을 결합해 미래지향적 비대면 진료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화 의료원장은 “양 기관의 협력을 통해 해외에 거주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명지병원 MJ버추얼케어센터는 의료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수준 높고 전문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