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프로테옴텍,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 제출

[라포르시안] 프로테옴텍(대표 임국진)이 지난 6일 상장 예비심사 신청서를 한국거래소에 제출했다. 거래소 승인이 나면 공모절차를 추진해 내년에는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장 주관사는 키움증권이다.

2000년 설립된 프로테옴텍은 질환 특이적인 단백질을 발굴하는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회사로 시작해 2010년부터 질환 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특이적인 단백질을 측정하는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으로 거듭났다.

현재는 ▲알레르기 진단키트(인체용·반려견용) ▲항생제 감수성 진단키트 ▲면역력 모니터링 키트 등을 판매하고 있으며 주력 제품으로는 알레르기 다중진단키트 ‘프로티아 알러지(Protia Allergy)-Q 128M’, 항생제 감수성 진단키트 ‘프로티아(Protia) AST DL001’, 반려동물 알레르기 진단제품 ‘애니티아(ANITIA)’가 있다.

프로티아 알러지(Protia Allergy)-Q 128M은 단 1회만으로 총 118종의 알러젠(알레르기 유발물질)을 동시 검사할 수 있는 복합 알레르기 진단제품으로 지난 6월 식품의약품안전처 제조허가를 획득했다.

전기용량 측정 방식의 특허 기술을 적용한 ‘프로티아(Protia) AST DL001’도 식약처 허가를 획득해 시장 진입을 준비하고 있고, 반려견 알레르기 진단제품 ‘애니티아(ANITIA Canine IgE)’는 올해 6월 미국시장에 진출해 판매되고 있다.

프로테옴텍 기술력은 경영실적에서도 나타나고 있다. 해외시장 확대로 2020년과 2021년 각각 26%·21%의 연간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으며, 지난해의 경우 영업이익 6억 원을 달성해 흑자전환에도 성공했다.

특히 올해는 해외수출이 급증하는 등 고성장세가 지속되면서 지난해 수출금액 대비 3배가 넘는 수출실적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임국진 대표는 “과거에는 기술경쟁력 강화를 목표로 삼았다면 이제는 공격적인 시장 진입과 마케팅 능력 강화를 통해 사업성과를 내야할 시기라 여겨진다”며 “코스닥 상장을 통해 세계적인 체외진단 의료기기업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남은 절차를 충실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