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에이티센스,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 일본 허가 획득

[라포르시안] 에이티센스(대표이사 정종욱)는 지난 8월 자사 패치형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 ‘에이티패치’(AT-Patch·ATP-C70)가 일본 후생노동성 산하 의약품·의료기기종합기구(PMDA)로부터 인허가를 획득했다고 4일 밝혔다. 에이티패치의 일본 건강보험 수가는 10월 1일부터 적용됐다.

이번 일본 인허가 획득에 따라 현지 파트너사인 일본 심혈관분야 의료기기 유통 전문기업 재팬 라이프라인(Japan Lifeline)을 통해 일본 심전도 검사 및 부정맥 진단시장에 본격 진출한다.

에이티센스는 지난해 12월 재팬 라이프라인과 7일 연속 심전도 검사기 ‘ATP-C70’ 제품의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으며 관련해 향후 5년간 약 278억 원 이상 매출 규모를 전망하고 있다. 첫 물량은 이달 초 공급될 예정이다.

에이티패치는 최장 14일까지 사용할 수 있는 국내 첫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로 별도 충전이나 배터리 교체가 필요하지 않으며 뛰어난 부착성과 샤워 중에도 떼어낼 필요 없는 방진방수(IP44/IP57) 기능까지 포함해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에 최적화된 제품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시간 심전도 관측과 이상 증상 기록이 가능한 환자용 앱 ‘에이티노트’(AT-Note)와 인공지능(AI)기술이 접목된 선진화된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에이티리포트’(AT-Report)가 함께 구성돼 의료진의 진단을 보조한다.

에이티패치는 검사 기간에 따라 ▲ATP-C70(7일) ▲ATP-C130(14일) 2개 제품으로 구분된다. 일본에 판매되는 7일 연속 심전도 검사가 가능한 ATP-C70은 수개월 동안 현지에서 성능시험을 통해 제품 우수성을 인정받아 외산 제품에 대한 진입장벽이 높은 일본 의료기기시장 진출을 이뤄냈다.

정종욱 대표는 “일본 인허가 획득을 통해 현지에서의 에이티패치 제품 우수성을 인정받은 만큼 에이티패치를 심방세동 증상으로 심장 수술을 받은 환자의 사후 심장 관리 및 재발 여부 확인뿐만 아니라 일반인의 부정맥 검출, 건강검진 등 일본 내 다양한 심전도 검사 및 부정맥 진단을 위해 사용될 수 있도록 공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본 후생노동성 건강보험 청구자료(NDB)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일본의 연간 홀터검사(활동심전도 검사) 건수는 136만 건에 달한다. 이는 같은 해 국내 홀터검사(심전도 감시 홀터기록 48시간 이내) 건수 약 29만 건의 4.6배가 넘는다.

특히 일본의 고령화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함에 따라 노인성 질환으로 꼽히는 심방세동을 비롯한 부정맥 등 심장질환 진단과 예방을 위한 심전도 모니터링 시장은 계속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