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차 의과학대 연구팀, 행복감 증진시키는 뇌 부위 규명

[라포르시안]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정신건강의학과 이상혁 교수와 차 의과학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정신건강의학교실 배종원 교수, 정혜연 연구원 연구팀이 뇌의 섬엽과 뇌활/분계섬유줄, 뇌량, 쐐기앞소엽 변화가 행복감을 변화시키는데 연관이 있음을 규명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실렸다.

이상혁, 배종원 교수팀은 건강한 뇌 구조를 가진 70명의 뇌를 구조적 자기공명영상(MRI)으로 촬영해 ‘복셀기반 분석기법(VBM)으로 행복감 척도 점수와 회백질과 백질 구조 간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행복감 점수와 뇌 백질 부위의 분할 비등방도(FA) 값을 측정해 분석했다. 그 결과 행복감을 많이 느낄수록 뇌 섬엽의 회백질 부위는 넓고, 뇌활 및 분계섬유줄, 뇌량, 쐐기앞소엽 백질 부위 FA값은 낮게 측정됐다. 

반면 뇌 섬엽의 회백질 부위가 적을수록, 백질 부위 FA값이 높을수록 우울증과 심리적 불안이 높게 나타났다. 이를 통해 뇌 섬엽의 회백질 부위 면적이 행복감을 증진시키는 뇌의 기초적인 부분임을 확인했다.

쐐기전소엽이 해당하는 내정상태회로(DMN) 연결을 감소시키면 행복감을 증진할 수 있음도 확인했다. 뇌가 쉬고 있거나 특정한 작업에 집중하지 않고 있을 때 뇌의 이완을 통해 내정회로상태(DMN)에 영향을 미쳐 명상과 같이 안정감 있는 상태에서 행복감을 증진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배종원 교수는 “이번 연구는 명상, 인지치료, 긍정심리치료 등이 행복감에 도움이 되는 것을 간접적으로 입증한 것”이라며 “우울장애나 불안장애 환자에게 뇌 자극 부위를 찾아 치료에 도움을 줄 수 있을 뿐 아니라 TMS, 초음파 자극술 등과 연계한 다양한 연구로 치료법을 제시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