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아크릴 "민감 원천 데이터 공유 없이 고성능 AI 구축"

[라포르시안] 인공지능(AI) 전문기업 아크릴(대표 박외진)은 멀티 GPU를 기반으로 한 통합 AI 개발 플랫폼 조나단 플라이트베이스(Jonathan Flightbase)의 ‘연합 학습’(Federated Learning) 기능을 개발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아크릴이 개발한 연합 학습 기능은 분산된 각 기관에서 독립적으로 학습된 AI 학습 결과들을 최적의 비율로 합성한다. 아크릴은 이 과정에서 조나단 플라이트베이스의 독자적인 ‘최적 파라미터 검색’(Optimal Hyper-Parameter Search·OHPS) 기술을 적용해 최고 성능의 AI 모델이 자동 합성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고유한 데이터를 보유한 다수 기관에서 공통적으로 사용될 하나의 AI를 개발할 때에는 중앙의 개발 서버로 각 기관들의 데이터를 이동해 통합하는 과정이 수행된다.

하지만 연합 학습 기능을 활용하는 경우 각 기관에서 보유한 데이터를 각자 학습한 뒤, 학습된 AI 정보만을 중앙 서버로 전송하게 된다.

중앙 서버로 전송된 각 기관 AI 정보가 하나의 고성능 AI로 합성되는 해당 기술은 민감한 원천 데이터 반출이 불가능하거나 반출 조건이 까다로운 의료분야에서 AI 기술 도입 시 적극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는 민감한 개인정보를 포함하는 의료 데이터를 다른 병원과 공유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다수의 의료기관이 협력해 AI를 개발하는 경우 보건의료 데이터를 비식별화 처리해 중앙으로 전송하는 현재의 개발 방법은 아크릴이 발표한 연합 학습 기능이 포함된 AI 플랫폼 활용을 통해 획기적인 진보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

박외진 대표는 “연합 학습은 의료분야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직면하게 될 데이터 관련 많은 장벽을 넘기 위한 현시대 가장 슬기로운 기술적 방법”이라며 “아크릴의 연합 학습 기술은 이러한 장벽들을 넘게 해 진정한 의료 디지털 혁신의 발판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