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강원도 '고위험 산모 맞춤형 지원 사업' 6천명 달성

[라포르시안] 강원도 분만취약지에 사는 임산부들을 위한 안전한 출산 인프라 구축 사업단은 화천군에서 6,000번째 임산부가 등록해 기념행사를 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기념행사는 화천군청에서 최문순 화천군수를 비롯해 황종윤 사업단장과 화천군. 사업단 관계자 등 10여명이 석해 6,000번째 등록 임산부 이모(35세)씨에게 꽃다발과 축하선물을 전달했다.

6,000번째로 등록된 이씨는 "첫째와 둘째도 사업단 등록을 통해 많은 지원을 받고 출산할 수 있었는데 셋째도 사업단을 통해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임신 중 산부인과 교수들의 온라인 임산부교실과 진료 지원 쿠폰 등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어서 감사하다"고 했다.

전국 처음으로 고위험 임산부 발굴시스템과 관리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사업단은 2015년도부터 강원도 분만 취약지인 화천, 홍천, 양구, 인제, 철원군 보건소 및 산부인과와 협력해 고위험 산모 선별검사(HWANGS), 고위험 임산부 맞춤형 의료비 지원, 의료기기 대여, 응급산모 안심스테이 등 다양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황종윤 사업단장(강원대병원 산부인과)은 "분만취약지에 거주하는 임산부가 안전하게 출산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 사업과 맞춤형 교육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