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고대의료원, 마다가스카르 안과의사 연수 실시
박건우 고대의료원 사회공헌사업본부장과 마다가스카르 초청 의료진들이 각각 수료증을 들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고대의료원(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영훈)이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손잡고 마다가스카르의 안(眼) 보건문제를 해결하고 희망의 빛을 전했다. 

그간 고대의료원은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함께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펼쳐왔다. 2020년 라오스를 시작으로 올해는 마다가스카르 온드림 실명예방사업을 공동 추진한다. 이를 위해 지난 5월 마다가스카르 현지 조사를 마쳤으며 최근 마다가스카르 아제라 국립대학병원의 요청을 받아 안과의사 연수를 시행했다.

초청된 마다가스카르 안과의사는 현지에서 백내장 수술 경험이 있는 의사 중 추천을 통해 선발됐으며 한국에서 초음파 수정체 유화술과 같은 선진 백내장 수술에 대해 교육 받고 귀국해 마다가스카르 안보건 향상에 기여할 예정이다.

이번 초청 연수는 아제라 국립병원 안과 닥터 라밀리손(Ramilison Andriamamilaza)과 아노시알라 대학병원 안과 닥터 라바카(Andriambelo EP. Razafimahatratra Ravaka Hariniaina) 등 두 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두 의료진은 지난 8월 31일부터 9월 18일까지 고대구로병원과 부평 한길안과병원에서 연수를 마쳤다. 수료식은 고대구로병원에서 개최됐으며 박건우 고대의료원 사회공헌사업본부장을 비롯해 현대차 정몽구 재단 조현진 사업 팀장, 연수를 담당했던 김용연 안과 교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뤄졌다.

마다가스카르 전체 안과의사는 약 30명 수준이며, 이 가운데 공공분야에서 활동하는 안과의사는 12명에 불과한 열악한 상황이다. 고대의료원은 이번 의료진 초청연수를 비롯해 마다가스카르인들이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현대차 정몽구 재단과 계속 협력해나갈 계획이다.

박건우 사회공헌사업단장은 “마다가스카르 지역의 안질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아주 작은 결실을 맺기 시작했다”며 “앞으로 마다가스카르 보건의료수준 향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