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클래시스, 200억 규모 자사주 매입..."책임경영 강화"

[라포르시안] 피부미용 의료기기기업 클래시스(대표 백승한)가 자기주식 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하고 200억 원 규모의 자사주를 매입한다고 지난 15일 공시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9월 22일부터 2023년 3월 22일까지 6개월이다.

클래시스는 주주환원 정책으로 매년 현금배당을 실시해 왔으며 2021년 12월 말 기준 현금배당금 총액은 42.7억 원이다. 이를 감안하면 이번 자사주 매입 금액 200억 원은 상당한 규모로 올해 새롭게 선임된 클래시스 경영진의 주주친화 정책 및 책임경영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해석된다.

클래시스 현금성자산은 2022년 6월 말 기준 680억 원이며, 매분기 150억 원 이상 영업이익을 실현하고 있다. 올해 출시된 신제품 ‘슈링크 유니버스’는 국내 누적 판매량 1000대를 돌파하며 인기를 얻고 있으며 지난 8월 브라질 허가를 획득하며 글로벌 시장 판매도 기대된다. 또 고주파(RF) 기술을 이용한 ‘볼뉴머’(VOLNEWMER)는 최근 국내 식약처 허가가 완료돼 피부과에서 주목받고 있다.

이 회사 관계자는 “클래시스는 60여 개국의 피부미용 의료기기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며 글로벌 기업으로 도약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주주와 함께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경영을 펼쳐 나갈 것”이라며 “이를 위해 신제품 출시, 브라질·일본 등 주요 국가에서의 시장 확대, 미국·중국 신규시장 진출을 더욱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클래시스는 지난달 31일 클래시스타워(구사옥)을 매각하기로 결정하고 신규사옥으로 이전을 준비하고 있다. 특히 매각대금은 600억 원으로 매입금액대비 약 2배 이상 차익이 예상된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