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유행 시기엔 '코로나 영웅', 유행 잦아드니 잉여인력 취급하며 퇴사 압박?전담병동 운영 해제 하면서 엉뚱한 부서로 일방적 재배치
"남는 인력은 손실로 보고 퇴사 압박...견디다 못해 떠나는 간호사도 있어"

[라포르시안] 코로나19 방역대응 최일선인 감염전담병원에서 근무했던 간호사들이 일반 병동으로 복귀하는 과정에서 일방적인 부서 이동과 퇴사 압박까지 받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그 과정에서 업무부담을 느껴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유행으로 확진자 치료를 위한 격리병동 운영이 다급할 때는 '코로나 영웅'으로 불렸지만 유행이 잦아들고 전담병동 운영을 해제하거나 축소하면 전담병동 간호사를 '잉여인력'으로 취급한다는 것이다.  

김민정 행동하는간호사회 활동가는 2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 가진 인터뷰에서 코로나 전담병동 간호사들이 병원 내에서 홀대를 당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민정 활동가는 "코로나 상황이 좀 완화되고 확진자가 줄어들면서 코로나 병동을 일반병동으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간호사들이 자기가 원래 일했던 부서가 아니고 전혀 다른 부서나 아니면 전담병상을 새로운 병동으로 만든다고 해서 그 병동으로 그냥 일을 하게 되는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며 "간호사 입장에서는 그런 재배치가 너무 갑자기 통보되기도 했고 전혀 경험이 없는 부서로 가야 하다 보니까 그에 따른 부담감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전담병동을 없애면서 소속 간호사들을 재배치하는 과정에서 원래 근무하던 부서도 복귀하기 힘든 상황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김 활동가는 "병원 입장에서는 코로나 병동을 만들 때 다른 병동에 있는 간호사들을 몇 명씩 빼와서 그 병동을 만들었다"며 "원래 있던 병동에서는 사람이 빠지니까 신규간호사나 다른 간호사를 충원한 상태로, 그러다 보니 이 병동에는 인력 TO가 없어 다른 결원이 있거나 새로 생긴 부서로 가야 한다는 게 병원의 입장"이라고 했다. 

일반병동으로 재배치를 하는 과정에서 병원 측이 직간접적으로 퇴사를 압박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다. 

김 활동가는 "결원이 있는 부서에 가는 경우도 있지만 그렇지 않고 그냥 병동으로 흩어져서 보내지게 되는 경우들이 있다"며 "그런 경우 병원 입장에서는 이 인력들이 남는 인력이기 때문에 비용이나 손실로 보통 생각을 하게 된다"고 했다. 

김 활동가는 "그런 과정에서 부서장이라든지 관리자들을 통해서, 아니면 그 관리자들이 주변 동료들을 유도해 업무수행에 꼬투리를 잡아서 그만두는 식으로 하면 좋겠다, 그렇게 회유를 하는 방식으로 (퇴사 압박이) 이뤄지는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이런 직간접적인 퇴사 압박을 견디지 못하고 병원을 그만둔 간호사들도 나오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활동가는 "꼭 그만두라고 하는 경우까진 아니더라도 새로운 부서에 가면 사실 교육이나 이런 걸 제대로 받지 못하게 되고, 그러다 보니 업무에 적응하기도 어렵고 부서이동 자체도 일방적으로 이뤄지는 식으로 사직을 압박하는 경우도 있다"며 "그냥 견디다 못해서 퇴사하는 경우들도 몇 몇 케이스를 좀 봤다"고 전했다.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전담병동 지정과 해지 과정에서 인력 확보와 재배치 등에 대한 명확안 정부 지침이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활공가는 "재배치가 되고 나서 교육기간이나 이런 걸 보장을 받지 못한 채 약간 내던지는 상황에서 자기가 잘 몰라서 실수를 하거나 환자에게 위해가 가는 상황에 대해서 많이 우려를 한다"며 "병원에서 시간을 두고 배치를 한다든지 교육기간을 마련해 준다든지 이런 식의 충분히 조치가 가능함에도 그런 조치들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코로나 병상을 일반병상으로 줄일 때도 대유행이 다시 온다고 의료진들이 우려를 했었다. 지금 다시 확진자가 늘고 있어서 또 병상을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 됐다"며 "병상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 플러스 인력을 어떻게 확보할 것인가 그리고 이 인력을 어떻게 유지할 것인가에 대해서도 정부 지침이나 대책이 나와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