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에이티센스, '에이티패치' 영국 NHS 산하 병원에 공급

[라포르시안] 생체신호 기반 헬스케어 플랫폼기업 에이티센스(대표이사 정종욱)는 영국 국민건강서비스(National Health Service·NHS)와 자사 패치형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 ‘에이티패치’(AT-Patch) 공급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에이티센스는 이번 파트너십 체결을 통해 영국 내 주요 병원 및 NHS에 등록된 약 1978곳에 에이티패치를 공급할 수 있는 자격을 부여받아 영국 공공의료기관 진출 기회를 갖게 된다. 국내 웨어러블 심전도 검사기 제조기업 중 영국 공공의료시장에 진출한 회사는 에이티센스가 최초이자 유일하다.

NHS는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의 공공기금을 지원받는 의료서비스기관. 영국 거주자에게 소득 수준에 관계없이 일정 수준 이상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의료 형평성을 제공하고 있다. 최근 NHS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공공의료 비용절감을 위해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 및 솔루션 도입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이번 NHS 공급 체인(Supply Chain)의 심장 진단 장비, 기술 및 관련 장비·서비스 부문에서 에이티패치는 심전도 검사기 시장 1위인 제품인 미국 아이리듬(iRhythm)의 지오패치(ZIO Patch)와 경쟁했다.

에이티패치는 초소형초경량고감도 등 높은 기술력과 제품 우수성 대비 경쟁력 있는 공급가를 바탕으로 최종 NHS 공급 파트너로 선정됐다. 짧은 회사 업력을 가진 회사가 NHS에 공급자로 선정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에이티패치는 최장 14일까지 사용 가능한 국내 첫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다. 별도 충전이나 배터리 교체가 필요하지 않으며 뛰어난 부착성과 방진방수(IP44/IP57) 기능까지 포함하고 있어 일상생활 중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에 최적화된 제품이다.

실시간 심전도 관측과 이상 증상 기록이 가능한 환자용 애플리케이션인 에이티노트(AT-Note)와 AI(인공지능) 기술이 접목된 선진화된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 에이티리포트(AT-Report)가 함께 구성돼 있다.

정종욱 에이티센스 대표는 “순수 국내 기술력을 바탕으로 개발된 에이티패치가 국제적인 경쟁력을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다. NHS에 등록된 여러 병원들이 제품 우수성과 경쟁력 있는 공급가를 바탕으로 에이티패치를 도입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에이티센스가 장기 연속 심전도 검사기를 국내 최초로 개발하고 건강보험 적용을 이끌며 국내 웨어러블 심전도 측정의 대중화를 선도하고 있는 만큼 활발한 해외 진출로 국내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고 글로벌하게 성장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22년 영국심장재단 발표 자료에 따르면 영국의 연간 홀터 처방은 70만 건으로 매년 홀터를 처방받는 영국환자 비율은 전체 인구의 1~1.2% 정도다. 국내 패치형 웨어러블 심전도 검사기 제조기업 관계사들은 웨어러블 패치의 국내 도입 후 연간 홀터 처방건수가 40만 건에서 150만 건으로 상향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에이티센스 역시 영국의 홀터 처방 건수가 연간 200만 건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관련 시장 규모는 3억7000만 파운드(약 575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