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유방암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 감소 추이 첫 확인
차지환 교수.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에서 림프절 상당 부분을 제거하는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의 시행 빈도가 유럽보다 여전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양대병원 외과 차치환 교수팀(교신저자 정민성 교수)은 세계적 학술지인 '국제 종양 외과 저널(World Journal of Surgical Oncology)' 최신호에 게재한 '아시아 유방암 환자에서 미국 종양외과 연구자학회(ACOSOG)의 ‘Z0011’ 연구가 겨드랑이 수술에 미치는 영향'이란 논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통적인 유방암 수술은 유방 부위 수술과 동시에 겨드랑이 림프 상당 부분을 제거해왔다. 그러다 2010년 미국 종양외과 연구자학회의 ‘Z0011’ 연구를 통해 유방암 환자에서 1개 혹은 2개의 전이성 림프절이 발견되더라도 적절한 보조 치료가 시행될 예정이라면 ‘림프절 곽청술’을 시행하지 않아도 재발이나 생존율에 지장이 없다는 게 규명됐다. 

이 연구 결과가 발표된 이후 미국이나 유럽 등에서는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 시행 빈도가 현저히 낮아진 것으로 보고됐다. 그러나 아시아 국가에서는 아직 이렇다 할 연구 결과가 발표된 바 없었다.

차치환 교수 연구팀은 한국유방암학회의 대규모 등록사업 데이터를 이용해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에서 유방 부분 절제술을 시행한 환자 7,500여 명을 대상으로 겨드랑이 수술 최신 경향을 빅데이터 분석기법으로 연구했다. 

그 결과 림프절 곽청술은 2011년 76.6%에서 2018년에는 47.5%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대규모로 연구결과를 발표한 네덜란드의 코호트(2011~2015, 4,900여 명)보다 림프절 곽청술 감소율이 6배 더딘 것으로 파악됐다. 

우리나라에서는 과거에 진단됐고 종양 크기가 크거나, 삼중음성 아형이거나, 림프 혈관 전이가 동반돼 있을수록 림프절 곽청술이 더 많이 시행된 것으로 확인됐다. 

차치환 교수는 “이번 연구는 빅데이터를 이용한 겨드랑이 림프절 수술 추이에 대한 아시아 최초의 보고”라며 “삼중음성 아형이 많이 나타나는 아시아인 특성이 반영되지 않아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지만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로 모두 제거해버리면 팔에 림프부종이 오고, 운동 기능 및 감각 저하가 올 수 있어 삶의 질이 저하되므로 림프절 곽청술은 선별적으로 신중히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