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김부겸 총리 "최근 방역정책 폄하 지나쳐…전쟁 중엔 내부 단합 중요"

[라포르시안] 김부겸 국무총리는 30일 "최근 우리 사회 일각에서 방역정책에 대한 폄하가 지나치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현 정부의 방역정책 자체에 대한 비판이 지나쳐서 국민들의 눈물겨운 연대와 협력으로 이룬 방역의 성과 자체가 폄하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총리는 "지금은 코로나19, 정확하게는 오미크론이라는 새로운 적과의 싸움 중에 있다. 전쟁 중에는 우리 내부에 있어서의 단합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지금은 온 국민들의 힘과 에너지를 모아서 단합할 때"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동안 우리 정부가 쌓아놓은 성과가 혹시라도 폄하되는 일은 없도록, 그래서 우리 스스로 국민들에게 사기를 꺾는 일이 없도록 했으면 좋겠다는 그런 간절한 소망을 말씀드린다"고 했다.

이어 "지금은 어느 한 편, 방역만 볼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을 잘 알지 않느냐. 지난 2년 간 이 고통을 가장 많이 감내한 소상공인, 자영업자의 고통도 헤아릴 수밖에 없는 것이 정부의 어려움이라는 것을 국민 여러분들이 잘 이해하리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최근 오미크론 확산세와 관련해서는 "정점을 지나 감소세로 접어들고 있다. 지난 1월부터 지속적으로 급증하던 확진자 수가 11주 만에 꺾였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3월 중순 1.3에서 지난주에는 1.01로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김 총리는 “확진자 감소에도 불구하고 위중증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정점 2~3주 후 위중증 환자 증가, 이에 따른 의료 부담 가중에도 미리 대비해야 한다"며 "아직은 경계심을 늦출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택치료자들이 가까운 동네 병·의원에서 쉽게 대면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외래진료센터를 대폭 확대하겠다"며 "현재 279개소의 외래진료센터에서 재택치료 환자를 진료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희망하는 모든 병·의원이 재택치료 외래진료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 오는 31일부터 시작되는 5∼11세 소아 대상 기초접종과 관련 "자율접종을 시행하지만,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 소아의 경우 백신접종이 중증 예방에 효과가 있는 만큼 적극적으로 접종을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