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책 코로나19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어떻게 격리하고 치료는?

[라포르시안] 지난 10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자 모니터링 체계가 집중관리군과 일반관리군으로 이원화됐다. 60세 이상 등 집중관리군은 종전과 같이 24시간 건강모니터링을 받게 되며, 그 외 일반관리군은 자택에서 발열 등 증상이 있을 경우 동네 병·의원에서 전화 상담·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의료대응체계 개편이 이뤄졌다. 

보건복지부 자료를 바탕으로 ‘일반관리군’ 재택치료 관련 궁금증을 Q&A 방식으로 정리해봤다. 

- 확진 후 일반관리군 재택치료는 어떻게 진행하나.

= 오미크론 변이는 중증도가 낮아 무증상, 경증 확진자일 경우, 해열제, 감기약 복용 등 대증치료를 통해 회복이 가능하다. 충분한 휴식과 수분을 섭취하고, 증상이 있다면 진통·해열제, 종합 감기약 등을 복용하는 게 필요하다. 중증으로 진행할 수 있는 고위험군(60세 이상, 50대 기저질환자, 면역저하자)일 경우 먹는 치료제(항바이러스제)를 투약할 수 있다.

- 확진이 되어 재택치료를 하게 되면 어떻게 격리하나.

= 코로나19 확진이 되면 검체채취일로부터 7일까지는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위험이 있기 때문에 외출하지 말고 집에서 격리해야 합니다. 그리고 격리 안내는 확진자에게 일괄통보되며, 이를 동거인에게 전달하면 된다. 

화장실과 물건 등은 동거인과 반드시 따로 사용하고, 자주 소독해야 한다. 화장실 변기 사용 시 변기 커버를 닫고 물을 내려 유해 물질이 욕실 내 떠다니지 않도록 조치하며, 뚜껑을 닫고 물을 내린 후 소독해야 한다. 검체채취일로부터 7일 차 자정(24:00)이 되면 격리는 자동 해제되면, 해제 전에 별도로 검사는 하지 않는다. 

- 재택치료를 받을 때 코로나19 증상으로 상담이 필요하면.

= 동네 병·의원, 호흡기전담 클리닉, 호흡기 진료 지정의료기관 등에서 1일 1회 전화상담과 처방이 가능하다. 만 11세 이하 소아확진자(예방접종미대상군)의 경우, 1일 2회까지 가능하다. 상담에 대해서 본인이 부담해야 할 부담금은 없다. 호흡기 진료 지정의료기관 등의 정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 재택치료를 받을 때 코로나19 증상으로 대면 진료가 필요하면 어떻게 하나.

= 사전예약을 하고 단기 외래진료센터를 방문할 수 있다. 단기 외래진료센터를 방문 할 때는 도보나 개인차량(본인운전 가능), 방역택시를 활용하여 이동이 가능하다. 이때 반드시 KF94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 재택치료를 받을 때 코로나19 증상으로 약 처방이 필요하면.

= 동네 병·의원, 호흡기전담 클리닉, 호흡기 진료 지정의료기관 등에서 약 처방을 받을 수 있고, 처방전을 받으면 지정된 약국에서 조제되며 가족 중 공동격리자가 처방의약품을 수령하면된다. 수령이 어렵다면 배송을 통해 전달 받을 수 있다. 재택치료자를 위한 처방의약품 조제·전달이 가능한 약국 명단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에서 확인 가능하다. 

- 재택치료를 받을 때 코로나19 증상으로 야간 상담·처방이 필요하면 어떻게 하나.

= 24시간 운영하는 재택치료 의료상담센터에 전화하면 상담과 처방이 가능하다. 상담센터 연락처는 관할 보건소에서 재택치료 시 발송된 안내 문자를 확인하면 알 수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