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임성민 교수, BRIC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 등재

[라포르시안] 가톨릭대학교 의정부성모병원(병원장 한창희) 순환기내과 임성민 교수가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 Biological Research Information Center)가 주관하는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한빛사)에 선정됐다.

BRIC는 생명과학분야 학술지 가운데 논문인용지수가 10이상 학술지에 논문을 게재한 한국인 과학자 중에서 ‘한국을 빛내는 사람들’을 선정하고 있다.

임성민 교수(의정부성모병원), 최익준 교수(인천성모병원), 장기육 교수(서울성모병원) 연구팀은 최근 미국심장학회 공식 저널인 ‘JACC’에 혈관 내 초음파가 심근경색환자의 장기 예후에 미치는 영향(Impact of Intravascular Ultrasound on Long-Term Clinical Outcomes in Patients With Acute Myocardial Infarction)’를 게재했다.

이 논문은 가톨릭중앙의료원(CMC) 산하 8개 병원과 전남대병원에 내원한 급성심근경색증 환자 1만 683명의 치료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시술로 스텐트를 삽입할 때 혈관내 초음파를 추가로 시행하는 게 혈관내 초음파를 시행하지 않는 것보다 합병증 발생이 더 늘어나지 않는 사실을 확인했다.

혈관내 초음파를 사용한 환자군에서 사망, 심근경색증 재발, 재협착으로 인한 재시술 발생을 약 22% 감소시켰다. 시술 후 첫 1년 이내는 물론 1년 이후에도 그 효과가 지속됐다. 

특히 만성신부전 환자나 좌주간지 병변에 스텐트 삽입술을 시행할 때 혈관 내 초음파의 효과가 더 컸다.

임성민 교수는 "이번 연구가 급성심근경색 환자에서 스텐트 삽입 시행 시 혈관내 초음파 필요성에 대한 근거를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