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주말·주중 '수면불일치와 비만' 상관관계 규명김양현 고대안암병원 교수 "은퇴한 60세 이상 남성노인, 비만 확률 2.89배 높아"

[라포르시안] 김양현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팀(김양현 교수, 손민성 교수, 서민희 수련의, 박재만, 김소정, 정희원)은 연구를 통해 주말과 주중 수면이 불규칙한 한국인 가운데 특히 은퇴 이후 경제활동이 없는 60세 이상 노인 남성의 비만위험이 2.89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일 밝혔다.

김양현 교수팀은 2016년 국민건강영양조사(KNHANES) 데이터를 통해 총 5,684명의 대상자(남성 2,453명·여성 3,231명)를 ▲연령 ▲성별 ▲근로상태에 따라 소집단으로 분류한 뒤 수면 불일치 상위 그룹(주중과 주말 간 수면시간 차이가 90분 이상)과 하위 그룹의 오즈비(Odds Ratio)를 비교분석해 비만과 수면불일치 간 연관성을 분석했다.

이 결과 주말과 주중의 수면불일치를 겪는 한국인 중 경제활동이 없는 남성의 비만위험 증가가 수면불일치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퇴 등으로 경제활동이 없는 60세 이상 노인 남성은 비만이 나타날 확률이 2.89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60세 이상 여성 경우에도 비만이 될 확률은 높아졌지만 비만 위험이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증가하지 않았다. 이번 연구의 가장 큰 의의는 단순히 수면 불규칙성과 비만을 다루지 않고 사회경제적 상황을 고려해 수면과 비만의 상관관계를 파악하고자했던 점이다.

연구진은 한국인 남성에서 경제활동 유무가 수면과 더불어 비만을 유발하는데 관련이 있다는 점에 주목하면서 이들의 수면 불규칙을 교정하거나 재취업활동 등을 통해 경제활동을 장려하는 것이 비만 유병률을 낮추는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김양현 고대안암병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수면 불규칙의 개념을 일상적인 수면 불규칙에서 주말과 주중 사이의 수면불규칙으로 확대해 한국인 수면 불규칙과 비만 사이 연관성에 대한 또 다른 증거를 제시할 수 있는 연구”라고 평가했다.

이어 “이번 연구 결과는 사회경제적 관점에서 남성 노인의 경제활동이 수면과 더불어 사회 전반의 건강증진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OECD 국가 중 고령인구의 빠른 급증으로 앞으로 수많은 사회경제적 문제를 겪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이번 연구 결과는 향후 비만연구와 노인정책 수립에 있어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