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젬시타빈 등 3제 병합치료로 진행성 담도암 치료 효과 향상
사진 왼쪽부터 암센터 혈액종양내과 전홍재·천재경·강버들 교수, 외과 최성훈, 소화기내과 권창일 교수

[라포르시안]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암센터 전홍재·천재경·강버들(혈액종양내과), 최성훈(외과), 권창일(소화기내과) 교수팀이 아시아 최초로 진행성 담도암에서 젬시타빈, 시스플라틴, 아브락산 등 3개 약제 병합요법을 이용해 항암치료 효과를 확인하고, 그 결과를 종양내과 의학저널인 ‘Therapeutic Advances in Medical Oncology’ 최신호에 게재했다고 26일 밝혔다.

담도는 간에서 십이지장까지 연결되는 관으로 담즙을 운반한다. 이곳에 생기는 암을 담도암(담관암)이라고 한다. 2020년 중앙암등록본부가 발표한 담도암 5년 생존율은 28.8%에 그쳤다. 진행성 담도암은 젬시타빈, 시스플라틴 2개 약제 병합요법이 표준치료이나, 항암치료를 진행해도 기대 평균 수명이 1년 미만으로 새 치료법의 개발이 절실한 상황이다.

연구팀은 분당차병원, 연세암병원, 울산대병원, 창원삼성병원 등 4개 기관에서 진행성 담도암 환자 178명을 대상으로 젬시타빈, 시스플라틴, 아브락산 3개 약제 병합요법을 적용했다.

3개 약제 병합치료를 시작한 환자 반응률은 47.9%로, 무진행 생존기간은 9.4개월로 나타났다. 전체 생존기간은 최소 15개월 이상 될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 젬시타빈, 시스플라틴 2개 약제 병합요법 환자 반응률 25%, 무진행 생존기간 8.0개월, 전체 생존기간 11.7개월과 비교하면 크게 향상된 수치다.

진단 당시 수술이 불가능했던 진행성 담도암 환자 20명은 젬시타빈, 시스플라틴, 아브락산 3개 약제 병합치료 후 수술을 할 수 있었다.

연구책임자인 혈액종양내과 전홍재 교수는 “아시아 최초이자 세계 두 번째로 3개 약제 병합치료를 통해 진행성 담도암 치료효과 향상은 물론 수술이 불가능했던 환자의 수술로 완치 가능성을 확인한 매우 의미 있는 연구”라며 “담도암 환자의 맞춤 치료 등 다학제적 접근으로 환자 면역치료가 담도암 환자에게 새로운 희망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혈액종양내과 천재경 교수는 “3개 약제 병합요법으로 치료 효과가 개선됐지만 빈혈, 호중구 감소증, 혈소판 감소증 같은 혈액학적 부작용 또한 증가했다”며 “특히 호중구 감소증, 빈혈 등 혈액학적 부작용이 많이 발생하는 만큼 이에 대한 관리 및 적절한 용량 조절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