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예후 나쁜 ‘미만형 위암’ 새 치료 표적 발굴

[라포르시안] 한국연구재단은 아주대의대 외과학교실 허훈 교수, 가톨릭의대 의료정보학교실 김태문 교수 연구팀이 위암 중 예후가 나쁜 ‘미만형 위암’에 대한 단일세포유전자 분석을 통해 미만형 위암의 진행과 관련된 단일세포 수준의 치료 표적을 발굴했다고 18일 밝혔다.

젊은 환자에 호발하고 예후가 나쁜 것으로 알려진 미만형 위암은 기존 치료 방법에 의한 반응률이 매우 낮아 새로운 치료표적 발굴이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 최근의 암 연구 경향은 암세포 자체 연구에 국한하지 않고 암세포 주변을 구성하는 종양미세환경의 영향을 점점 강조하고 있으며, 미만형 위암은 조직학적 특징상 종양미세환경의 영향이 클 것으로 예측된다.

최근에 각광받는 단일세포 유전자 분석은 시료 내 수많은 개별 세포별 대규모 유전자 분석을 통해 종양미세환경의 역할을 규명할 수 있는 효과적인 방법이지만, 분석 과정에서 각 세포들의 위치 정보가 소실되는 한계가 있다. 

연구팀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면서 미만형 위암의 진행에 따른 종양미세환경의 역할과 새로운 치료 표적을 제시하기 위해 연구를 수행했다. 

미만형 위암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들의 정상위조직, 암이 시작되는 표재성 부위, 그리고 암이 진행함에 따라 침윤이 진행된 부위에서 각각 시료를 채취하여 단일세포유전자 분석을 했다.

미만형 위암이 진행함에 따라 암세포의 악성도는 증가한 반면, 다양한 종류의 면역세포 구성 변화를 분석해 암에 대항하는 면역기전이 약화 되는 것을 확인했다. 

암세포 이외 섬유모세포, 혈관세포 등으로부터 암세포의 악성도 증가와 면역기능의 약화를 조절하는 CCL2와 같은 분비 단백질이 미만형 위암의 침윤 부위에서 더 높게 발현돼 이런 변화를 유도하는 것을 규명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암 진행에 따른 다양한 시료를 이용한 단일세포유전자 분석은 국내외에서 거의 보고된 바 없는 연구"라며 "이를 통해 미만형 위암에서 종양미세환경을 표적으로 하는 새로운 바이오 마커를 제시했으며, 추가 연구를 통해 발굴된 마커의 기능과 차단 효과를 검증해 미만형 위암 환자들의 치료효과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했다. 

이번 연구 성과는 미국암연구학회(AACR) 공식 학술지이며 종양학 분야 국제학술지인 임상암연구지 8월 12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