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 발령...만 12세 이하 등 예방접종 권고

[라포르시안] 질병관리청은 5일 모기감시 결과, 부산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가 전체 채집모기의 85.7%(하루 평균 641마리)로 경보발령기준 이상 채집됐다며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했다. 

올해 경보 발령은 작년보다 2주 정도 늦은 것으로, 폭염 등 기온 상승이 주요 원인으로 추정된다.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됨에 따라 일본뇌염 예방을 위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는 암갈색의 소형모기로, 논이나 동물축사, 웅덩이 등에 서식한다.  주로 야간에 흡혈 활동을 하는데, 7월 중순에서 9월 중순까지 높은 밀도를 보이며, 특히 8월 말에 정점을 나타낸다.

국내 일본뇌염은 최근 10년간 연평균 20건 내외로 발생하고 있다. 신고된 환자의 90%는 40세 이상이다.

질병청은 국가예방접종 지원 대상인 생후 12개월에서 만 12세 이하 어린이는 표준예방접종일정에 맞춰 예방접종을 완료할 것을 권고했다. 

성인은 일본뇌염 매개모기 출현이 많은 위험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이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 계획이 있는 사람 중 과거 일본뇌염 예방접종 경험이 없는 자를 대상으로 접종이 권장된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일본뇌염 매개모기 밀도가 높아진 여름에 본격적인 휴가철을 맞아, 야외 활동과 가정에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예방수칙을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