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바이오
"투제오, GLP-1 수용체 작용제 치료 환자서 혈당 조절 개선"
DELIVER-G 연구 데이터.

[라포르시안] 사노피-아벤티스 코리아(대표 배경은)는 GLP-1 수용체 작용제를 투여받는 제2형 당뇨병 환자 대상으로 기저인슐린 '투제오(성분명: 인슐린글라진)' 추가 투여 효과와 안전성 프로파일을 평가한 리얼월드 연구인 DELIVER-G 연구 결과가 제81회 미국당뇨병학회에서 발표됐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실제 임상 환경에서 인슐린 투여 경험이 없으며, GLP-1 수용체 작용제를 처방 받은 제2형 당뇨병 환자 가운데 투제오를 추가로 처방 받아 6개월 이상 투여를 유지한 271명의 미국 전자의무기록 데이터를 분석했다.

그 결과, 투제오는 GLP-1 수용체 작용제 치료 환자에게서 추가 투여 시 저혈당 발생 위험을 증가시키지 않고 혈당 조절을 유의미하게 개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데이터에 따르면, 투제오 추가 투여 이후 당화혈색소 평균 값은 8.19%로 투제오 투여 전 GLP-1 수용체 작용제 요법 시 당화혈색소 평균 값 9.16% 대비 0.97% 감소했다.

혈당 조절 목표에 도달한 환자 비율은 당화혈색소 7% 미만 기준 시 22.14%, 당화혈색소 8% 미만 기준 시 51.29%로 투제오 투여 전의 4.8%와 19.56% 대비 높았다. 

투제오 투여 전과 투여 후 6개월 동안의 저혈당 발생률은 각각 8.49%와 9.59%, 저혈당 발생에 따른 입원율은 각각 0.37%와 0.74%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연간 환자 당 데이터(PPPY, per person per year)로 산출한 결과, 투제오 투여 전과 투여 후의 저혈당 발생은 각각 0.33, 0.46, 저혈당 발생에 따른 입원은 각각 0.01, 0.04였다.

투제오 투여 전과 투여 후의 평균 체중 값은 유의미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의료 자원 활용에 대해서 투제오 투여 후에 모든 원인으로 인한 외래 방문율과 당뇨병으로 인한 외래 방문율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투제오는 란투스 대비 안정적인 혈당 관리 프로파일을 나타낸 차세대 기저인슐린으로, BRIGHT 임상 연구를 통해 인슐린 데글루덱 대비 용량 적정 기간에 저혈당 발생 위험이 낮은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