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장우영 고대안암병원 교수팀, AI 활용 ‘골 연령 진단솔루션’ 개발

[라포르시안] 성장기의 성장속도를 확인하고 성인기 최종 키를 예측하는 방법으로 골 연령(뼈 나이)을 활용한다.

일반적으로 잘 알려진 골 연령을 확인하는 방법은 소아를 대상으로 한 손과 손목의 방사선검사다.

그런데 빠른 성장속도를 보이는 사춘기에는 손과 손목뼈에 큰 변화가 없기 때문에 사춘기 청소년의 골 연령을 정확히 확인하기 위해서는 팔꿈치 방사선사진을 활용한다.

인공지능(AI)을 이용한 골 연령 진단추천 솔루션은 이미 개발돼 있다.

하지만 기존 솔루션은 손과 손목의 방사선사진을 통해 골 연령을 확인하며 사춘기 연령에서의 활용은 제한적이다.

장우영 고대안암병원 정형외과 교수팀(정형외과 장우영 교수·영상의학과 안경식 교수)은 AI 전문기업 뷰노와 함께 기존 솔루션 한계점을 극복하는 새로운 AI 기반 진단법을 개발했다고 23일 밝혔다.

해당 진단법은 사춘기 골 연령을 확인하기 위한 팔꿈치 방사선사진에 AI를 적용한 것. 장우영 교수팀은 AI 기법중 하나인 딥뉴럴 네트워크 모델을 이용해 사춘기 청소년의 팔꿈치 방사선사진 4,437장을 학습시켰다.

연구 결과, AI를 활용해 전문가 판독과 비슷한 수준의 정확도로 사춘기 골 연령을 빠르게 판별할 수 있었다.

특히 세밀하게 분류된 골 연령은 그에 맞는 정교한 치료가 가능해 치료방향 수립에 있어 중요한 지표가 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장우영 교수는 “도감과 일일이 대조하는 기존 방식으로는 사춘기 청소년에서의 골 연령을 정확하게 확인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었다”며 “AI를 활용한 측정법을 통해 더욱 빠르고 정확한 진단과 그에 따른 맞춤치료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우영 교수팀의 해당 논문 ‘Assessment of rapidly advancing bone age during puberty on elbow radiographs using a deep neural network model’은 유럽영상의학회지(European Radiology) 최근호에 게재돼 학계 큰 주목을 받았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