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오재원 교수, 한양대병원서 소아 알레르기 호흡기질환 진료

[라포르시안] 소아 알레르기 치료 명의로 꼽히는 오재원 교수가 6월부터 한양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에서 진료를 시작했다. 

오 교수의 주요 진료와 연구 분야는 소아 아토피피부염, 천식, 알레르기비염, 폐렴 등 소아 알레르기 호흡기질환 외에도 최근 기후변화 등으로 증가하고 있는 꽃가루 알레르기 분야이다.

오 교수는 국내에 알레르기라는 개념도 익숙하지 않았던 1992년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과 테네시 주립대학에서 알레르기면역학으로 연수 후 1995년 한양대구리병원 개원 이래 소아청소년과 교수로 재직해왔다. 1999년에는 스탠퍼드대학 알레르기면역과에서 교환교수로 연수했다.

현재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이사장을 맡고 있으며, 미국알레르기임상면역학회(AAAAI) 종신 fellow(FAAAAI)를 수여 받았다. 아시아태평양알레르기임상면역학회(APAAACI) 기후변화위원회 위원장, 세계알레르기학회(WAO) 기후변화대책위원회 위원 등으로 활발한 국내외 학술활동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과학기술총연합회 우수논문상,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 소오우수논문상, 청산우수논문상, AARD 최우수논문상 등을 수상한 바 있다.

오재원 교수는 “최근 기후변화와 공해 등으로 알레르기질환이 급증하고 있고, 특히 어린이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한양대병원과 한양대구리병원에서 알레르기 환자를 진료하게 돼 서울과 구리, 남양주 지역을 비롯한 국내 어린이들이 알레르기로부터 좀 더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