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김일환 고대안산병원 교수팀, ASLMS 최우수 발표 논문상

[라포르시안] 김일환 고려대안산병원 피부과 교수팀(제1저자: 박지현·김고은·박병근·김일환)이 미국에서 개최한 ‘제40차 ASLMS Virtual 연례회의 총회’에서 최우수 발표 논문상을 수상했다.

올해로 40번째 총회를 가진 미국레이저의학회(American Society for Laser Medicine and Surgery·ASLMS)는 피부과학 레이저분야 최고 권위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학회.

올해 총회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전 세계 많은 피부과 의사들과 기초연구 과학자, 의료기기 개발자 등이 참여했다.

김일환 교수팀은 피부 레이저 치료의 생리학적 분자생물학적 기전을 밝히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고 있다.

현재는 피부 색소 질환에 널리 사용하고 있는 피부레이저(나노·피코)의 과학적 근거와 최적의 치료 방법을 찾기 위한 기초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제1저자 박지현 닥터스 피부과 신사점 원장은 에너지 종류별 세기별 피부 멜라닌 전구세포에 미치는 영향을 중심으로 색소 질환 치료효과와 재발 억제 기전을 객관적인 방법(멜라닌 세포 수와 면적 측정, 조직검사, 면역화학염색)으로 분석했다고 설명했다.

8주간 제브라피쉬 동물실험을 이용해 연구한 결과 레이저 횟수나 에너지 세기별로 피부 내 멜라닌 세포의 사멸 이후 재생에 차이가 있음을 확인했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레이저치료 후 재생과정에서 멜라닌 전구세포 증감이 있는지 분석했고, 그 결과 멜라닌 전구세포가 특정 에너지 레벨 이상에서는 치료 직후에 감소하며 장기적인 색소 제거에는 짧은 간격으로 반복적인 레이저 조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밝혔다.

이번 연구를 통해 이상적인 색소이상증의 재발 없는 치료를 위한 근거를 제시했다는 평가다.

김일환 교수팀은 해당 연구결과를 올해 ASLMS에 발표해 분야별 최우수 구연 발표상(Best of Session Abstract Award ePoster Winner)을 수상했다.

김일환 교수는 “에너지 기반 피부 색소질환 치료에서 피부 레이저의 열에너지가 멜라닌세포에 주는 영향을 입증한 바 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재발에 핵심이 되는 멜라닌 전구세포에 미치는 레이저 작용 또한 이해하게 됐고 적절한 파라미터를 찾아 치료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앞으로도 피부과 관련 다양한 기초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