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사동정 동정
이은혜 이대목동병원 전공의, 치매학회 ‘우수논문상’ 수상

[라포르시안]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이은혜 전공의가 지난달 7일 열린 대한치매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우수논문상을 수상했다. 이은혜 전공의는 ‘인지 치료 로봇’을 이용한 반복 훈련으로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인지 기능이 개선된다는 것을 입증한 연구논문의 제1저자로 참여했다.  

작년 9월 대한치매학회지에 실린 이 논문은 개인·가정용 로봇의 인지 기능 개선 효과를 정량화해 전향적 무작위대조시험연구로 분석한 최초의 연구로 평가받고 있다. 

이대목동병원 신경과 김건하 교수 연구팀은 4주 간 경도인지장애 환자 46명을 대상으로 가정용 인지치료 로봇 ‘보미’를 활용해 매일 최소 1시간, 1주일에 5회 이상 인지 훈련을 하도록 했다. 보미는 이대목동병원이 개발한 가정용 인지 치료 로봇으로 기억력, 언어능력, 시공간능력, 계산능력, 전두엽 집행능력을 훈련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설치돼있다. 

그 결과, 로봇 인지 훈련을 받은 그룹에서 대조군보다 시공간 작업 기억력이 향상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은혜 전공의는 “경도인지장애는 일상생활을 수행하는 능력은 있으나 인지기능이 떨어진 상태로 경도인지장애 환자의 훈련을 통해 진행을 늦추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간 많은 인지 치료 로봇들이 개발됐으나 무작위 대조시험 연구를 통해 로봇 치료의 효과를 명백히 밝혀낸 것은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