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해운대백병원, 유방암 환자 '냉동배아 이식'으로 출산
산부인과 전균호 교수

[라포르시안]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은 유방암을 앓았던 환자가 항암치료 후 `가임력 보존 프로그램`을 통해 최근 건강한 여자아이를 출산했다고 16일 밝혔다.

병원에 따르면 결혼 후 출산을 희망했던 서모(33) 씨는 2015년 유방암 판정을 받고, 그해 8월 해운대백병원 유방센터 김운원 교수에게 수술을 받았다. 당시 20대였던 이 여성은 항암 치료 후 출산을 위해 해운대백병원 `가임력 보존 프로그램`에 등록했다. 

유방센터와 연계하여 불임클리닉에서는 이 여성으로부터 난자를 채취하여 체외수정(시험관아기) 통해 8개의 배아를 냉동 보관하는 가임력 보존 치료를 시행하였다. 

유방암 수술 이후 항암, 방사선 치료를 받고 호르몬 치료를 해오던 이 여성은 5년간 치료·추척 관찰을 마치고 지난 작년 7월에 냉동 배아 이식으로 임신에 성공하였고, 지난 4월 14일 2.8kg의 건강한 여아를 자연 분만으로 출산했다. 

가임력 보존 프로그램이란 가임 능력이 떨어져도 임신의 희망을 가질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시술로 여성이나 남성에서 가임 능력이 저하되기 전에 자신의 난자나 정자, 고환 조직, 배아를 장기간 동결 보존했다가 향후 원하는 시기에 동결 보존된 생식세포로 임신을 시도하는 치료이다. 

해운대백병원 불임클리닉은 암센터, 유방센터 등과 연계해 개원 이후부터 꾸준히 정자, 배아, 고환 조직 등을 동결 보존 및 관리하는 `가임력 보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 병원 산부인과 전균호 교수는 “향후 임신을 원하는 암 환자에서 가임력 보존 치료는 최근 암 완치율이 높아짐에 따라 암 치료 이후에도 아이와 함께하는 행복한 가정을 계획할 수 있는 선택이 되므로, 암 진단 즉시 가임력에 관한 상담이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