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노인 변비, '노쇠 신호'일 수 있어..."근력 향상 운동 필요"
정희원 교수가 노인 변비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변비가 노인들의 건강에 큰 위협이 되는 신체 노쇠의 신호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은 노년내과 장일영·정희원 교수와 소화기내과 임지혜 전문의가 만 65세 이상 노인 1,300여명을 대상으로 변비 여부와 신체 노쇠의 상관 관계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고 13일 밝혔다. 

분석 결과 신체 노쇠 노인 중 변비 환자 비율이 건강한 노인보다 4배 이상 높았다.

연구팀에 따르면 신체 노쇠(frailty)는 노화(aging) 축적에 의한 결과로 신체 기능이 떨어져 향후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기거나 낙상이 발생할 가능성이 증가된 상태를 말한다.

노인에게 신체 노쇠가 발생하면 결국 여러 질환으로 이어져 통계적으로 병원 입원 기간이 길고 장애 발생 위험, 치료 후 합병증 발생 위험, 사망 가능성 등이 상대적으로 높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변비와 신체 노쇠는 부족한 신체 활동량, 영양 섭취 불균형, 수분 섭취 부족 등에 의해 생긴다. 원인이 비슷하다보니 변비와 신체 노쇠가 관련이 있다고 알려져 왔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정확한 상관 관계가 분석됐다.

연구팀은 강원도 평창군 보건의료원과 함께 2018년 12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강원도 평창군에 거주하고 있는 만 65세 이상 노인 1,277명의 변비 여부와 신체 노쇠 정도를 조사했다.

변비 여부는 국제 변비 진단 기준(Rome criteria-4)을 활용해 복부 통증 빈도, 배변 빈도, 변의 모양 등을 설문 조사했다. 신체 노쇠 정도는 주관적 피로감, 낮은 활동성, 보행 속도 및 악력 저하, 몸무게 감소를 종합적으로 분석해 평가했다.

먼저 전체 조사 대상 노인 중에서 344명(약 27%)은 건강했으며 738명(약 58%)은 노쇠 전 단계, 195명(약 15%)은 노쇠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노인 중 136명(약 11%)이 변비 환자였다. 건강한 노인의 경우 변비 환자가 약 4.4%(344명 중 15명)인 반면 노쇠 노인은 약 18.5%(195명 중 36명)가 변비를 가지고 있어 그 비율이 약 4.2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노인 변비 환자들이 주관적 피로감, 활동성, 보행 속도, 악력 저하, 몸무게 감소 등 노쇠 세부 지표들에 해당하는 비율도 최소 1.1배에서 최대 1.7배 더 높았다. 

정희원 교수는 "변비와 신체 노쇠를 예방하려면 수분과 섬유질,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해야 한다. 걷기, 실내 자전거 타기, 맨손 운동 등 근력을 균형 있게 발달시키는 운동을 꾸준히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화기 분야 국제학술지 '바이오메드센트럴 소화기병학' 최근호에 실렸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