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따뜻한 봄철에 늘어나는 족부질환인 발목염좌, 족저근막염 치료는?

              <도곡동 서울본브릿지병원 손무원 원장 >

봄이 되면 따뜻한 날씨로 외부활동이 크게 늘어나는데 이때 주의해야 족부질환이 있다. 흔히 발목을 삐었다고 표현하는 ‘발목염좌’와 발을 디딜 때 발뒤끔치에 통증을 유발하는 ‘족저근막염’이다.

발목염좌는 갑자기 발목이 접질렸을 때 발목관절에 있는 인대가 손상된 상태를 말한다. 손상이 적을 경우에는 통증이 없을 수도 있지만 손상이 큰 경우에는 통증이 매우 심한 경우도 있다. 발목 인대 손상이 심할수록 발목이 부어 오르기도 하며,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걸을 때 불편함을 느낄 수 있는데 치료는 손상 정도에 따라 단계적 치료가 중요하다.

많은 사람들이 초기의 통증만 사라지면 보호대 착용도 하지 않고 치료를 소홀히 하는 경우가 있다. 이는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발목인대가 다시 손상을 입거나 늘어나서 이차적인 발목불안정증후군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족저근막염은 발의 아치를 유지하고 충격을 흡수해 주는 역할을 하는 족저근막이 반복적인 미세 손상을 입어 변성이 유발되고 염증이 발생한 것을 말한다. 주로 장시간 보행하거나 서있을 경우, 딱딱하고 쿠션이 없는 구두를 신는 경우, 체중이 증가할 경우 족저근막염을 유발하거나 증상을 악화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주로 비침습적인 치료인 체외충격파 치료를 시행한다.

도곡동서울본브릿지병원 손무원 원장은 “손을 다치면 당장 일상생활에 큰 불편을 느껴 빠르게 치료 받지만 발을 다치면 통증만 어느 정도 사라지면 예전과 같이 생활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완전히 회복되지 못하거나 이차적인 문제로 이어지는 일도 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발목염좌나 족저근막염은 초기치료가 매우 중요한 족부 질환이다. 꼭 치료를 끝까지 받아 이차적인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