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병리학회, ‘디지털병리 가이드라인 권고안’ 마련

[라포르시안] 대한병리학회(이사장 장세진)는 '디지털병리 가이드라인 권고안'을 마련했다고 15일 밝혔다.

병리학회 산하 의료정보연구회 주관으로 개발한 가이드라인 권고안은 2019년 봄학술대회에서 학회 정책연구사업으로 선정된 ‘디지털병리의 개념, 운영지침, 급여 및 수가정책 제안과 관련된 가이드라인 개발’ 연구과제를 통해 마련했다.

이 권고안은 'Journal of Pathology and Translational Medicine' 온라인판에 우선 공개했으며, 학술지를 통해 11월 15일 출판할 예정이다.

권고안에는 디지털병리 가이드라인 개발 배경과 목적, 적용범위, 기본용어설명, 디지털병리 시스템에 사용하는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에 대한 고려사항, 디지털 병리시스템 성능평가를 위한 지침 및 고려사항, 원격병리를 위한 지침 및 고려사항 등의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학회 산하 의료정보연구회는 미국, 영국, 독일, 캐나다, 일본 등 5개 국가 주요 디지털병리 관련 가이드라인과 참고문헌을 기반으로 국내 의료환경에 적합하게끔 개발했다. 작년 10월 공청회를 비롯해 병리학회 회원과 디지털병리 관련 전문가를 대상으로 의견수렴을 통해 수정과 보완을 거쳤다. 

권고안 마련을 주도한 여의도성모병원 정요셉 교수는 “디지털 병리는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첨단정밀의료의 근간이 되는 미래핵심기술로 이에 대한 정확한 이해와 정책적인 기술도입 및 육성이 필요하다”고 가이드라인 중요성을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