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톡톡뉘우스
[톡톡칼럼] 키 성장 방해하는 성장호르몬 장애 요인과 질환김양수(어린이키성장클리닉 키네스 대표원장)

요즘 부모들에게 자녀의 학업 성적만큼이나 관심이 커진 것이 자녀의 키 성장인데, 아이가 별다른 노력 없이 잘 자라준다면 고맙겠지만 그렇지 못하다면 고민이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또래 친구들에 비해 키가 작은 아이는 성장 과정 중 위축이 되고 사춘기로 민감할 때에는 자신보다 큰 아이들과 비교를 하게 돼 자존감도 낮아질 수 있다.

학업 성적의 경우 공부하는 환경을 조성하거나 부모가 다양하게 자녀에게 도움을 줄 수 있지만 성장은 성장판이 닫히고 나면 부모가 해줄 수 있는 것이 없다.

아이들의 성장장애는 여러 원인들이 있으며 특히 성장호르몬의 이상으로 오는 경우가 많다. 비만, 스트레스 등이 주된 원인이지만 저성장관련질환도 원인으로 꼽는다.

저성장관련질환은 질병으로 인해 키가 잘 자라지 않는 것을 말한다. 여러 가지 이유가 있는데 먼저 뇌하수체의 성장호르몬이 충분히 분비되지 않는 경우와 성염색체 이상이 원인인 터너증후군, 만성신부전증, 출생부터 작게 태어난 부당경량아(SGA) 등이 있으며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저신장 아이들(ISS·Idiopathic Short Stature)도 해당된다.

인간의 세포는 22쌍의 상염색체와 1쌍의 성염색체로 이뤄진다. 상염색체는 인체를 구성하는 데 필요한 정보 제공의 역할을 하며 성염색체는 성별을 결정하는 역할을 하는 X, Y 두 종류가 있다.  성염색체 X와 Y가 하나씩 조합되는데 터너증후군은 하나만 있거나 한 이상이 발생한 경우다. 여성에게서만 나타난다. 증상은 키가 매우 작고 2차 성징이 잘 나타나지 않게 된다.

만성신부전증의 경우는 신장의 기능이 정상으로 회복될 수 없을 정도로 저하돼 노폐물이 배설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이 또한 인의 정체, 칼슘의 흡수장애, 비타민 D 대사장애를 일으켜 성장장애를 유발한다.

출생부터 작게 태어난 부당경량아(SGA) 질환은 한국에서 보험이 적용된다. 출생 시 같은 임신주수·성별의 아이들과 비교했을 때 체중·신장이 전체의 3% 이하인 아이가 만 4세 이후에도 여전히 전체의 3% 이하로 작은 경우라 말한다. SGA의 효과적인 치료 나이와 기간은 4세부터 시작하며 1년 이상 지속해야 한다.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 저신장 아이들(ISS·Idiopathic Short Stature)은 신장 SDS(Height Standard Deviation Score)가 -2.25 이하로 정의되고, 성장률이 정상범위의 성인신장에 도달하지 못할 것으로 예측되는 아직 성장판이 닫히지 않은 소아환자가 이에 해당된다. 이 경우 호르몬치료대상은 아니다.

이러한 질환을 가진 아이들은 전문가와 상담하고 정밀한 호르몬 치료를 받을 것을 권장한다. 아이의 성장기는 되돌릴 수 없는 중요한 시간인 만큼 성장에 긍정적 효과를 줄 수 있는 균형 잡힌 식단과 건강관리가 중요하며 숙면과 적절한 스트레스 해소, 운동 등 다양하게 노력한다면 아이들의 최종 키에 도움을 줄 수 있다.

글 : 분당용인 어린이키성장클리닉 키네스 김양수 대표원장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