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사회
국민 10명 중 7명 "낙인·차별 때문에 정신과 진료기록 공포감"

[라포르시안]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7명은 자신의 삶이 불행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일 시장조사 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현대인의 정신건강’과 관련한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76.4%가 자신의 삶이 불행하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자신의 삶을 불행하다고 느끼는 응답 비율은 2014년 66.5%에서 2016년 71%, 2019년 76.4%로 증가하는 추세다. 남성(71.2%)보다는 여성(81.6%)이 자신의 삶이 불행하다는 생각을 하는 비율이 더 높았고, 연령별로는 30대(80.4%)가 가장 높았다.

정신건강 상태도 나쁜 편이다. 개인의 정신건강 상태를 자가 평가한 결과, 한국사회의 ‘정신건강지수’는 평균 68.1점에 그쳤다.

특히 중장년층보다 청년세대의 정신건강 상태(20대 66.7점, 30대 64.5점, 40대 69.7점, 50대 71.5점)가 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자신이 정신적 고통 및 심리적 증상을 겪고 있다고 말하는 사람들도 상당수에 달했다.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은 무기력증(29.8%, 중복응답)으로, 특히 여성(34.4%)과 20대 젊은 층(34.8%)이 많이 겪고 있는 심리적인 증상이었다.

수면장애(24.9%)와 불안증세(19.9%), 우울증(15.1%)에 시달린다는 응답도 많았으며, 타인이 나를 이유 없이 비난하는 것 같은 느낌을 받거나(13.9%), 이유 없이 타인을 비난하는(11.1%) ‘대인 예민성’ 증상을 겪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반면 현재 겪고 있는 정신질환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3명 중 1명(33%)에 불과했다.

많은 사람들이 정신적 질환과 심리적 고통을 겪고 있는 이유로 ‘사회구조적’인 문제를 꼽았다. 

가장 근본적인 원인으로는 지나친 경쟁(57%, 중복응답)을 지목했다. 여성(61.8%)과 20대 젊은 층(63.2%), 대학(원)생(74.6%)이 한국사회의 지나친 경쟁구조를 지적하는 응답비율이 높았다. 가중되는 경제적 어려움(44.7%)과 양극화 현상에 의한 불평등(28.1%)이 현대인의 정신질환에 영향을 준다는 의견도 많았다. 불공정하고(27.7%), 개인화된(26.1%) 사회적 분위기도 정신질환의 원인으로 많이 지목했다.

이미지 출처: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

정신건강에 문제가 있더라도 이를 숨겨야만 한다는 생각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5.1%$가 한국사회에서는 '정신과 방문' 등 진료이력에 대한 공포감이 상당하다고 답했다. ‘F코드’라고 불리는 정신과 진료이력의 공개 및 공유에 대한 불안감은 남성(67%)보다는 여성(83.2%)한테서 훨씬 더 컸다.

대부분 우리사회는 심리적 고통이나 증상을 겪는 사람들을 차별하는 경향이 있고(77%),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한국사회에서는 불이익을 볼 수(75.9%) 있다고 바라볼만큼 한국사회에서 정신질환을 겪고 있다는 것은 일종의 ‘낙인’ 효과를 불러오기 때문이다. 

응답자의 절반 이상(54.8%)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한국사회에서 살아남기 어렵다고 바라볼 정도였다. 나아가 정신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만으로 예비 범죄자 취급을 받는다(56.2%)는 인식도 상당했다.

현대인의 정신건강 문제를 국가적, 사회적차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관리하고,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전체 응답자의 82.4%가 정신질환은 개인적인 문제이기보다 사회적으로 함께 고민해야 할 문제라고 느꼈으며, 건강검진과 같이 국가가 정기적으로 시행하는 ‘정신건강 검진’이 꼭 필요하다는 의견이 84.2%에 달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